• 저자명 참조
  • 용어관계사전
  • 검색히스토리
  • 자동완성
  • 상세검색

    자료구분

  • 검색: 65 ms /
통합검색 : "MONO1200970704" (전체 0건)

추천

이용현황보기

이용현황보기 목록에 대한 테이블로 등록번호,권별정보,자료실,이용여부 로 구성
등록번호 청구기호 권별정보 자료실 이용여부
0001457686 331.25729 -9-2 서고(열람신청 후 1층 대출대) 이용가능
0001457687 331.25729 -9-2 서고(열람신청 후 1층 대출대) 이용가능

목차보기

표제지

목차

사설 3

중소기업 '비정규직 충격' 누가 어떻게 줄일 건가 5

통계자료로도 확인되는 비정규직법 부작용 6

비정규직 고용 악화시킨 비정규직 보호법 7

비정규직 보호법 현실에 맞춰 보완을 7

비정규직 보완대책 서둘러라 8

7월 확대시행 비정규직법 보완 필요 9

비정규직법 보완·정착에 힘을 모을 때 10

일자리 감소시켜온 비정규직법 1년 10

비정규직보호법 시급히 보완돼야 11

노사 모두 불만인 '비정규직법 1년' 11

비정규직 문제, 현실 인정과 양보로 풀어나가야 12

명암갈린 비정규직법 시행 1년 13

결국 해법은 '소통'에 있다 13

일자리 줄이는 비정규직법 방치할 건가 14

비정규직 보호법, 제도적 보완 필요하다 14

비정규직 문제 노사민정위가 나서라 15

비정규직 보호법 개정 서둘러야 16

100만명 운명 걸린 비정규직법 개정 16

비정규직 집단해고 사태는 막아야 한다 17

비정규직 해법, 고용연장서 찾아야 17

현실보다 명분만 앞세운 법이 국민 힘들게 한다 18

해고한파 불러오는 비정규직법의 개정 시급하다 19

비정규직 고용시한 늘려야 20

차별 철폐 병행해야 할 비정규직 문제 21

기간연장으로 비정규직 해고대란 막아야 21

비정규직 기간 연장, 최선책은 아니지만 22

일자리 대책 키워드 '고통분담' 비정규직 기간·파견 업종 확대 23

비정규직 해고대란 막는게 우선 24

비정규직 해고대란 막는게 우선 25

비정규직법, 미봉 아니라 근원적으로 개·폐해야 26

'비정규직 양산법'을 만들 셈인가 26

비정규직 관련법 개정 서둘러야 27

고용대란 임박, 대책 마련 시급하다 28

비정규직 문제, 일자리 나누기로 풀어야 29

비정규직 해법 고용안정에 맞춰라 29

야당도 비정규직 해법 제시하라 30

해법과 합의가 시급한 비정규직 문제 30

"일자리 질을 따질 때가 아니다" 31

비정규직법 고용안정이 우선이다 31

경제위기 앞세운 비정규직법 개악 안된다 32

비정규직법 4월국회서 처리해야 32

비정규직 고용 유지 위해 기간연장 불가피 33

비정규직 기간 연장 국회서 결론 내라 33

비정규직이라도 고용안정이 최우선 34

'비정규직' 일단 급한 불 끄고 근본처방 논의하자 34

해고파동 뻔한 비정규직법 그냥 두란 말인가 35

비정규직 기한 연장은 현실적인 차선책이다 35

취업자수 급감, 비정규직 해고 현실화하고 있다 36

한나라당 비정규직법 '한시 연장안' 문제있다 37

기고 39

비정규직 관련법의 딜레마 41

비정규직을 실업자로 내몬 '보호법' 42

갈등 부추긴 비정규직 보호법 43

중소기업에 드리운 비정규직법 그늘 44

비정규직 해법은 신뢰 45

선의의 함정 46

비정규직 차별 않는 사회로 47

고용대란 앞···비정규직법 개·폐 시급 48

'비정규직→무직' 추락 막아야 49

비정규직 문제, 사회보험으로 풀어야 50

비정규직법 논란, 때가 아니다 51

노동시장 유연성 높이면 임금·근로안정도 함께 좋아진다 52

비정규직보호법 차라리 없애라 53

비정규직 근로자에 진정 필요한 것 54

비정규직보호법 미봉책 안된다 55

여론 관련기사 57

"비정규법 시행, 일자리 줄고 노사갈등 증가" 59

비정규직 증가속 계약직은 감소 60

"비정규직보호법 일자리 줄일수도" 61

비정규직법이 고용감소 초래 61

계약직 대신 시간제·용역 늘었다 62

중기 77% "비정규직 대책 없다" 63

정부지원 등 보완책 요구 63

"비정규직법이 일자리 줄였다" 79% 64

"내년 비정규직 90% 해고" 절반 넘어 65

비정규직 34% "기간제한 반대" 66

기업 78% '기간제 정규직화' 거부 66

비정규직 90% "비정규직법 때문에 고용 불안" 67

10명중 3명 "우리회사 감원중"···해고대란 우려 68

"이대로 가면 비정규직 75% 해고" 69

"비정규직 2년 유지" 40% "4년 연장·폐지해야" 46% 70

나이 많을수록 현행 2년제한 반대 70

비정규직 보호법 폐지하라 71

비정규직 근로자 82% "고용기한 폐지해야" 71

비정규직 "고용기한 폐지를" 72

일일 주요기사 73

7월 법 확대 적용··· "해고대란 또 오나" 긴장 75

"2년 제한이 결국 해고로 이어져 비정규직 사용기한 연장 추진" 76

비정규직보호법 확대 7월이후 더 문제 77

중기들엔 '공포의 7월' 인건비 대란 오나 78

임시·일용직 일자리 되레 줄었다 79

여 "정규직 전환기업에 인센티브" 80

집단해고·일자리감소 부작용 계약기간 연장 등 유연화 필요 81

비정규직 보호법 확대 '약인가 독인가' 82

100~299인 사업장도 비정규직 차별 금지 82

기간제 정규직전환 '편법' 수두룩 82

비정규직 보호법, 이제보니 '비정규직 해고법' 83

중기 "인건비 부담 크다" 대량 해고 불보듯 84

비정규직 2년→3년 연장 추진 85

정부, 비정규직보호법 개정 본격화 86

시행후 채용 되레 감소 '보호못한 보호법' 86

"비정규직 고용 3년이상으로 늘려야" 87

"비정규직 보호-외국인 특례고용-기초노령연금 3개 정부정책 고용확대 걸림돌" 87

"비정규직 보호 외면" "일 배우면 내보내야" 둘다 불만 88

선진국 비정규직은 임금 정규직의 80%···정규직 전환도 활발 88

이노동 "비정규직, 복수노조보다 절박" 89

"비정규직 사용기간 제한폐지를" 90

비정규직 4년 근무해야 정규직 전환 91

비정규직 고용 3~4년까지 가능하게 91

내년 7월 '정규직 전환 의무' 첫 적용 기업 '대량 해고' 우려··· 일단 미루기 92

"비정규직 사용기간 연장 필요" 93

고용부진 부르는 '비정규직법' 고친다 94

비정규직법 개정 또 '뜨거운 감자'로 95

파견업종 확대 검토 95

'비정규직 3~4년' 연장 추진 96

〈이경재 "비정규직 사용기간 3년이 적절"〉 97

"일자리 창출보다 유지가 더 급해" 98

"비정규직 기간 더 늘리고 업종 확대해야" 99

주요 선진국 노동시장 안정대책 쏟아낸다 100

비정규직 '뇌관' 101

명지대, 조교 해고 작년 8월 40명 이어 내달 90명 예정 대학 비정규직 문제로 확산 조짐 102

취업자 5년 만에 처음 줄어···비정규직 '직격탄' 103

해고 1순위에, 밀린 임금 떼이기 일쑤 불황에 더 서러운 비정규직 104

얼어붙은 고용시장···자영업자·비정규직 33만 명 일자리 잃어 105

비정규직-일용직 직격탄···"월 70만원 일자리도 아쉬워" 106

비정규직 기간연장 강행처리 예고 107

정규직-비정규직 갈등도 경영에 장애 108

'일자리.비정규직대책' 당정청회의 가동 109

비정규직법 개정 설이후 급물살 110

비정규법 갈등, 노정 정면충돌 111

여당 "비정규직법 개정안 2월 처리" 112

97만명 7월 계약 끝나 대승적 보호정책 시급 113

당정 '비정규직 고용기간 연장' 법 개정 합의 114

비정규직법 손질 '속도전'···의원입법으로 2월 처리 114

해고가 어려우면 채용도 어렵다 115

'비정규직 개정안' 2월 화약고 되나 116

노·정, 비정규직·노동법 '2월전쟁' 예고 117

"비정규직 고용 2년서 4년으로" 118

정규직 손대지 않고 '비정규직 해법' 없다 119

비정규직법 개정, 2월국회 새 쟁점으로 120

한나라-한국노총 정책협의회 '무소득' 121

임태희 "비정규직 연장법안 강행 처리 않겠다" 121

비정규직법 개정안 '2월국회 뇌관' 122

"2월국회 지원군 얻어라" 여야 장외로 122

여-노 비정규직법 시각차만 확인 123

노정, 비정규직법 협상 결렬 124

임태희 "비정규직법 강행처리 안해" 124

임태희 "비정규직법 개정해야 고용대란 막아" 125

노·정 "비정규직법 양보없다" 126

정규직 전환기업 사회보험료 감면 검토 127

정규직 전환 기업 사회보험료 경감 127

여 "정규직전환 기업 사회보험 감면" 128

비정규직 4년 연장추진 128

'비정규직→정규직'으로 전환 기업 여, 사회보험료 감면해준다 129

'비정규직→정규직' 전환기업 사회보험료 감면 129

"비정규직 고용기간 한시 연장 검토" 130

"비정규직 고용기간 연장 한시적 적용등 탄력운용" 130

"비정규직 해법 부문·업종별로 추진" 131

1년만 넘어도 비정규직 속속 해고 132

비정규직 고용기간 연장 한나라·한노총 논의 착수 133

"해고대란 막자" vs "비정규직 양산"···현장선 "오래만 일하게" 134

"비정규직 일단 어떻게든 살아남아야 차별 시정도, 정규직 전환도 모색 가능" 134

"정치로만 풀려고 해서는 안돼 노사협력 통해 해법 찾아내야" 134

비정규직 사용기간 2년→4년 연장 왜 논란인가 "대량해고 막을 대책" "저임금·차별 연장책" 135

"비정규직 기간제한 없애야" 136

노동계 반발 무마하고 대량해고 막기 '맞춤형 대책' 137

"비정규직 고용기간, 나이-직군따라 차등" 138

현장근로자도 '기간제한' 의견 제각각 139

비정규직 기간 제한 '폐지' 정공법 쓰나 140

실업대란 현실화···'2월이 관건' 141

"비정규직 기업마다 이해 달라" 142

'비정규직 4년' 개정 2월 국회처리 불발 143

"비정규직 2년 제한, 폐지·기간연장 필요" 144

'파리목숨' 비정규직 고용불안 최대 뇌관 145

OECD "한국 비정규직 사회보험 확대해야" 146

"비정규직법, 총고용 감소시키지 않도록" 146

"여 시간끌면 비정규직 법안 정부가 제출" 147

비정규직법 안갯속··· 노동부 '속앓이' 147

비정규직 고용 기간 연장 재추진 148

'비정규직법 개정' 정부 입법으로 재추진 148

여, 비정규직법 처리 벼랑끝 전술? 149

'비정규직 4년으로' 정부입법 재추진 149

비정규직→정규직 전환 기업 4대보험료 절반 2년간 지원 150

비정규직 '실업대란' 다가오는데-국회는 손놓아 정부가 법개정 추진 150

〈이영희 노동부 장관 문답〉 151

비정규직 고용 2년→4년으로 153

양대노총 "연장안은 기간 철폐"···진통 클 듯 153

비정규직 개정안 입법예고 고용기간 2년→4년 확정 154

정규직 전환 중소기업 7월부터 사회보험료 절반 감면 155

비정규직 고용기간 2년→4년으로 연장 156

차별시정 신청기간 3개월→6개월 정규직 전환 기업 4대 보험료 지원 156

정부, 비정규직법 개정 재추진 157

"비정규직 고용안정에 도움될것" 157

비정규직 고용 4년으로 157

4월 국회 '비정규직' 충돌 예고 158

'비정규직법' 폭풍전야 158

임태희 "비정규직, 노사 당사자원칙 중시" 159

노동부, 정치권·노동계 질타에 '혼쭐' 160

법률학술단체들 비정규법 개정 반대 160

비정규직법·농업개혁 '헛바퀴' 161

비정규직 고용기간 4년 연장 법안 국회 제출 162

'비정규직 2→4년' 개정안 국회 제출 163

여, 비정규직 고용기간 한시적 연기 추진 164

[{value=MONO}]

  • 외부기관 원문 발행년도 [PublicationYear] :2009
  • 자료명/저자사항 [_TI] :비정규직 관련 주요 언론보도 : 2008.1.1~2009.3.31 / 노동부 근로기준국 [편]
  • 자료명/저자사항 [TI] :비정규직 관련 주요 언론보도 : 2008.1.1~2009.3.31 / 노동부 근로기준국 [편]
  • 발행사항 [PublicationStatement] :[과천] : 노동부 근로기준국, 2009
  • 청구기호 [CC] :331.25729 -9-2
  • 자료실 [DataCenter] :서고(열람신청 후 1층 대출대)
  • 형태사항 [Form] :162 p. ; 30 cm
  • 총서사항 [AseriesStatement] :
  • UCI [UCI] :G901:A-0006246409
  • 표준번호/부호 [ISSN] :
  • 제어번호 [CN] :MONO1200970704
  • 주기사항 [CycleMatter] :
  • 원문유무 [ISDB] :1
  • 배가코드 [SL] :GR,GR
  • 커버이미지 [COVER] :/thumb/MONO/1200/9707/MONO1200970704/
  • 목차 유형 [TOCPATH] :/data-db1-pdf/govp003/GOVP2011/1129/MONO112012/MONO1200970704/MONO1200970704.toc
  • 초록 유형 [ABSPATH] :
  • 해제 유형 [EXPPATH] :
  • 동일저자자료 [SameAuth] :
  • 이용현황 [UsingStatus] :Y
  • 별치기호 구분 코드 [CCG] :
  • 원문유형1 [WT1] :P
  • 원문유형2 [WT2] :
  • 음성지원 [TT1] :0
  • 다운로드 가능여부 [DOWN] :Y
  • 표지이미지 유무 [ISCOV] :0
  • 표지이미지 경로 [COVPATH] :
  • 저자프로필 유무 [ISPRO] :0
  • 인기도 [PPR] :9
  • 관련자료 [KRMLINK] :
  • 발행지 [PP] :[과천]
  • 발행자 [Publisher] :노동부 근로기준국
  • 모체자료 [PregnantMotherData] :
  • 발행년 [PD1] :2009
  • 판사항 [EditionStatement] :
  • 부록/보유자료 [SupplementAndHoldingMaterials] :
  • 이용가능한 다른 형태자료 [OtherData] :
  • 닫기 이전 다음
    닫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