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저자명 참조
  • 용어관계사전
  • 검색히스토리
  • 자동완성
  • 상세검색

    자료구분

  • 검색: 61 ms /
통합검색 : "MONO1201012552" (전체 0건)

추천

  • 자료명/저자사항 노동정책 참고자료 : 비정규직 관련 기사(7.1-7.7) 모음집 / 노동부 [편] 이용률 보통
  • 발행사항 [과천] : 노동부, 2009
  • 청구기호 070.449331542 -10-1
  • 자료실 서고(열람신청 후 1층 대출대)
  • 형태사항 205 p. : 도판 ; 30 cm
  • 제어번호 MONO1201012552
  • 원문 원문보기 |다운로드
  • 미리보기
    • 원문이미지 1
    • 원문이미지 2
    • 원문이미지 3
    • 원문이미지 4
    • 원문이미지 5

이용현황보기

이용현황보기 목록에 대한 테이블로 등록번호,권별정보,자료실,이용여부 로 구성
등록번호 청구기호 권별정보 자료실 이용여부
0001504337 070.449331542 -10-1 서고(열람신청 후 1층 대출대) 이용가능

목차보기

표제지

목차

1. 사설·칼럼 3

비정규직법 정말 이대로 가자는 건가 5

과장으로 드러나는 '해고대란설' 6

비정규직·실업, '양자택일' 피하려면 7

정부 여당은 비정규직 해결의지 있기는 하나 8

진저리 나는 비정규직법 정쟁 9

비정규직법 간판 내려라 10

여야 원내대표 뭐 하러 만났는지 11

비정규직법 유예안의 함정 12

비정규직 내쫓는 '사회적 합의' 13

시험에 든 추미애 14

민주당의 시대착오적 벼랑끝 전술 15

쇼핑카트와 비정규직 해법 16

추미애의 'X칠 정치' 17

여야 협상은 국회 전면 등원 뒤에 할 일이다 18

말장난만 판치는 비정규직 협상 19

비정규직 핑퐁의 덫 20

"정부가 맞긴 맞나?" 21

민주당이 지금 돌아봐야 할 것들 22

비정규직 사태, 길이 있다 23

비정규직 사태, 'MB 실업'이 더 문제다 24

노동현장의 주목되는 비정규직 해법 25

정규직 전환에 눈흘기는 이상한 정부 26

노동부는 뭘 하고 있나 27

일 갖고 장난치지 마라 28

정치권의 낯뜨거운 막말과 말꼬리잡기 29

비정규직 해고통계도 못 내는 노동부 30

여야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협상하라 31

민주당·노총은 '비정규직법 유예' 수용해야 32

비정규직, 선연장 후근본처방하자는 MB식 해법 33

'해고대란 구경꾼' 민주당과 귀족 노동계 34

'해고 대란' 걱정된다며 해고 부추기는 정부 35

비정규직 보호를 위한 '3080' 36

비정규직법 새로운 논의가 필요하다 37

비정규직법 일단 유예해 해고대란 막아라 38

경제계도 비정규직 최소화에 노력해야 39

대통령과 정부의 잘못된 비정규직 해법 인식 40

중소기업 비정규직은 이중 고통에 운다 41

'존엄사' 당해야 할 국회 42

밥통과 소통 43

국회 입법기능 왜 파산상태인가 44

'비정규직사태' 는 대통령 긴급명령으로 풀어야 45

비정규직 협상에 정규직 대표 노총은 왜 끌어들였나 46

민주당은 해고된 서민의 피눈물이 안 보이는가 47

'해고 대란' 방관만 할 것인가 48

민주당 비정규직법 유예안 수용하라 49

환노위 해프닝에 근로자 망연자실 50

비정규직법 유예하는 응급처방 필요 51

비정규직법, 잠정중단뒤 근원적 개·폐가 해법이다 52

국회의원이 2년 비정규직이면 53

비정규직법, 고통만 안긴 역설 54

'비정규직' 더 이상 머뭇거릴 수 없다 55

너무도 한심한 정치문화 56

비정규직, 본질적 해법 찾아나서야 57

노동장관인가 노동문제 평론가인가 58

눈감고 원칙론만 되뇌는 국회의장 역할 59

국회, '구제불능' 딱지가 창피하지도 않나 60

정치권, 비정규직 실업대란 어떻게 책임질텐가 61

정부는 공기업의 비정규직 해고부터 막아야 62

3류 정치가 부른 비정규직의 눈물 63

추 위원장은 의회민주주의 거꾸로 가나 64

국회와 정당이 나라와 민주주의의 목을 조른다 65

비정규직 실직사태, 응급대책이라도 세우라 66

'비정규직 대란' 책임전가 대신 피해 최소화해야 67

국회의원이 비정규직이어도 이럴 텐가 68

해고위기 비정규직 누가 책임지나 69

비정규직법, 대안이 있어야 한다 70

실업대란, 국회가 결자해지하라 71

비정규직 보호 사회가 함께하자 72

현실화된 비정규직 해고대란 책임져라 73

비정규직 550만 명을 언제까지 우롱할 건가 74

비정규직 근로자를 내친 사람들 75

비정규직법 새로운 논의 시작할 때다 76

'비정규직' 해결책은 노동계 고통분담 77

비정규직 해고대란 누가 책임지나 78

비정규직법 유예 논란은 이제 그만 79

비정규직의 고통을 시험하지 말라 80

실업 대란 벌어지면 안상수 이강래 추미애 책임 81

'협상·타협' 없는 비정규직법 82

비정규직 악법 만들고 그 법 못고치는 국회 83

상생보다 정략 앞세운 국회 84

정치함정에 빠진 한국의 노동 85

2. 현장동향 및 사례 〈비정규직 해고 관련〉 87

준비된 대기업은 정규직화… 여유없는 중기는 '물밑 해고' 89

노조활동 이유 해고 논란 90

업체끼리 맞바꾸고, 파견직으로 돌리고 91

1달짜리까지… '초단기 계약' 성행 92

기업들 '숙련 비정규직' 어쩌나 93

"정규직 전환" 5%P↑… 33.8%로 94

기업 54% "법 유예돼도 이번에 고용형태 결정하겠다" 95

"법 때문에 잘리다니 억울…" 96

"정 들고 애사심 가졌던 곳… 갑자기 세상이 바뀌어" 97

직원 맞바꾸기… 파견직 전환… 법안무산이 낳은 '기형규직' 98

"정치권 태업에 우린 실업" 시민들 뿔났다 99

민간부문 해고 예상밖 잠잠… 100

국회사무처 비정규직 기한 지나 19명 해고 101

"대안없다" 넋 놓고 있던 공기업, 비정규직 '해고 지옥' 됐다 102

"고3 딸 둔 직원 내쫓아… 정치권이 날 죄인 만들어" 103

'소리없는 해고' 비정규직의 비애 104

노조 간부들만 잘렸다 105

2년 넘긴 비정규직 "계약해지" 날벼락… 부당해고 논란 106

"정규직 안돼도 남아있을 기회는 줘야할 것 아닌가" 107

일단 자르고 보는 공기업 근로자 껴안는 영세기업 108

군 비정규직 3000여명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키로 109

계약만료일 이후에도 일 시켜놓고… "해고에 법적 문제 없다" 국회사무처 '궁색한 변명' 110

"비정규직 자르고 인턴 채우는게 이대통령이 말한 고용창출인가" 111

은행은 '차분' 농협은 '들썩' 112

석·박사도 '유탄' 113

"묵묵히 일한 그들… 법안 무산 소식 전할때 나도 울었다" 114

"더 연장을" "고용하고 싶지만"… 노사 모두 곤혹 115

중기 사장도 '숯덩이' 116

"정규직 전환할 형편안돼 내보냈더니 공장이 멈출 판" 117

대덕단지 연구원 등 100여명 무더기 해고 118

대덕연 석박사 연구원 하루새 수십명 '칼바람' 119

기업·병원 "성실했던 그들, 해고하기 싫어요" 120

비정규직중에도 제일 열악한 곳의 그들만… '약자'들의 통곡 121

'국가 두뇌' 들도 잘렸다 122

실업급여 받기 까다롭고 하소연할 곳도 없어 더 슬픈 영세기업 비정규직 123

대덕 연구단지 석·박사 53명도 비정규직 대란 첫날 '짐쌌다' 124

구인시장 "경력직 사양합니다"… 비정규직은 운다 125

"계약해지 쉬운 비정규직법 노동자들에겐 사약과 같아" 126

농협 지난달 '비정규직 2년되면 모두 해고' 공문 127

군도 비정규직 불똥… 조리사 3천명 실직위기 128

해고대란 앞장 '희한한 공기업' 129

절박한 심정에… '편법 자구책' 속출 130

국회가 '비정규직 부당해고' 논란 131

대학강사 속수무책… 강단도 흔들흔들 132

해고후 재고용 '편법' 속출 133

"정규직보다 일만 할수 있다면…" 134

정규직→비정규직→그리고 일용직… 이젠 '한숨' 뿐 135

전국 비정규직 사흘간 1100명 해고 136

기업 비정규직 대부분 '해고' 137

"비정규직법 피하려 사업자등록 강요 VJ 계약해지 부당" 138

비정규직 3인 인터뷰 139

기업들 "대안이 없다" 140

정규직 전환 기업, 발만 동동 141

비정규직 "당장 해고될까 걱정" 예비취업자 "개악은 안돼 다행" 142

공공기관 기다린 듯 "비정규직 나가라" 143

정치권 때문에… '정규직 전환' 기업도 속앓이 144

"그만두고… 길에서 하루를 보냈다" 145

'정규직 전환' 기업들, 법개정 안돼 지원금 못받아 146

"중소업체 문제로만 알았는데… 막막해 눈물도 안나" 147

"암투병 아내, 초등생 딸에게 어찌 말할지…" 148

날아든 해고통지서, 비극 시작됐다 149

대기업·공기업 비정규직 적지만 해고 불가피 150

"회사는 걱정말라지만 불안" 151

은행들 '무기계약직' 전환 농협·하나은은 해고 불똥 152

대기업 이미 다각도로 대비… 중소기업이 문제 153

대덕연구단지 석·박사급 연구원도… 하루새 100여명 '무더기 해고' 154

"1년 9개월 일했는데 해고…" 꿈 잃은 아빠는 울먹였다 155

"10년 일했는데 하루아침에 해고… 살길 막막" 156

해고당한 희망… "정치가 힘없는 사람들 밥줄 끊어" 157

"법 개정되겠지" 기다리다… 중소기업·병원들 집단 해고 잇따라 157

"궂은 일만 하다 결국 쫓겨나… 어떻게 살아가란 말이냐" 158

"정치권 때문에 줄해고" 분노의 민심 159

한날에 함께 해고된 부부 "기막히다" 160

"열심히 해도 정규직 된다는 보장 없으니…" 160

비정규직 90%가 중기… "정치가 서민 죽인다" 161

"정규직 전환 기대에 궂은일 마다지 않았는데…" 162

비정규직 '소리없는 해고'… 전환기업은 지원금도 못받아 163

농협, 계약해지 통보… 비정규직 노조 "3000여명 부당해고" 163

"하루아침에 실업자" 커지는 울분·한숨 164

대학강사 속수무책… 강단도 흔들흔들 165

기업-공공기관 비정규직 해고 잇달아 166

길고도 긴 6월 마지막 날 40만 '비정규직' 피말랐다 167

해고통보 시작… 일부선 "판단 유보" 168

해고통보 도미노… "우린 예비 실업자" 한탄 169

"고용유지하려 해도…" '비용부담 눈물의 해고 170

"내 운명 정치권에 맡긴 게 한스럽다" 171

막판까지 기다렸는데… '눈물의 해고' 시작 172

비정규직법 '정규직 전환' 발효 하루전 '공공기관' 비정규직 줄줄이 해고 173

"정규직 전환 바랐는데… 아이들은 어떡하나" 174

"직원 내보내고 다른 사람 뽑는 이런 황당한 일이…" 174

"8월에 계약 연장 안되면 뭘 하고 살아야 할지…" 174

마트 아줌마 "법은 몰라… 맘 편히 일하게만 해 달라" 175

강자에겐 '미풍', 약자에겐 '태풍' 176

산업현장 대량해고 막올랐다 177

경제계 반응 178

2년된 가족 법대로 무조건 해고 179

2009. 7. 1 '대란' 은 시작됐다 180

중기·공기업 비정규직 "꿈은 사라지고, 벼랑 끝에 내몰린 느낌" 181

'정규직 전환' 업체도 '유탄' 맞았다 182

"식당아줌마 계속 고용하고 싶지만 형편상 정규직으로 쓸수는 없고…" 183

3. 현장동향 및 사례 〈정규직 전환 관련〉 185

금융권 등 10여곳 "정규직 전환, 성공적 선택이었다" 187

"숙련도 높은 근로자 해고는 큰 손실" 188

부산교육청 "2년근무 490명 무기계약직 전환" 189

국방부, 기간제 360명 연내 무기계약 전환 190

"월 20만원 더 줘도 무기계약 전환이 이익이죠" 191

기간제 근로자 3000여명 국방부, 무기 계약직으로 192

"무기계약직 전환은 경영을 위한 판단" 193

군 조리사 등 3000명 '무기계약직' 전환 194

기업 '노동부 실사 나올라' 노출꺼려 전환자 '비정규직 동료 의식' 입조심 195

아름다운 동행 CJ 푸드빌 비정규직 대란 비켜갔다 196

유통업계는 해고대란 '무풍지대' 197

'아름다운 동행' 강북도시관리공단 '비정규직 대란' 속 근로자 53명 무기계약직으로 전환 198

비정규직 해법 '우리은 모델' 주목 199

씨제이푸드빌 280명 무기계약직으로 200

희망도 고통도 함께… 비정규직 고용보장 '밑돌' 201

해고만이 능사인가… "우린 무기계약직으로 해법 찾았다" 202

"사무처 계약만료 통보자 대부분 고용 유지" 203

창원시, 주차단속요원 등 32명에 정년보장 204

"오늘부터 정규직 전환…" 눈물·환호성 205

외환은, 비정규직을 무기계약직으로 206

"비정규직 무기 계약직 전환" 외환은행 노사, 부분적 합의 207

[{value=MONO}]

  • 외부기관 원문 발행년도 [PublicationYear] :2009
  • 자료명/저자사항 [_TI] :노동정책 참고자료 : 비정규직 관련 기사(7.1-7.7) 모음집 / 노동부 [편]
  • 자료명/저자사항 [TI] :노동정책 참고자료 : 비정규직 관련 기사(7.1-7.7) 모음집 / 노동부 [편]
  • 발행사항 [PublicationStatement] :[과천] : 노동부, 2009
  • 청구기호 [CC] :070.449331542 -10-1
  • 자료실 [DataCenter] :서고(열람신청 후 1층 대출대)
  • 형태사항 [Form] :205 p. : 도판 ; 30 cm
  • 총서사항 [AseriesStatement] :
  • UCI [UCI] :G901:A-0006291036
  • 표준번호/부호 [ISSN] :
  • 제어번호 [CN] :MONO1201012552
  • 주기사항 [CycleMatter] :
  • 원문유무 [ISDB] :1
  • 배가코드 [SL] :GR
  • 커버이미지 [COVER] :/thumb/MONO/1201/0125/MONO1201012552/
  • 목차 유형 [TOCPATH] :/data-db1-pdf/govp003/GOVP2011/1129/MONO112011/MONO1201012552/MONO1201012552.toc
  • 초록 유형 [ABSPATH] :
  • 해제 유형 [EXPPATH] :
  • 동일저자자료 [SameAuth] :
  • 이용현황 [UsingStatus] :Y
  • 별치기호 구분 코드 [CCG] :
  • 원문유형1 [WT1] :P
  • 원문유형2 [WT2] :
  • 음성지원 [TT1] :0
  • 다운로드 가능여부 [DOWN] :Y
  • 표지이미지 유무 [ISCOV] :0
  • 표지이미지 경로 [COVPATH] :
  • 저자프로필 유무 [ISPRO] :0
  • 인기도 [PPR] :10
  • 관련자료 [KRMLINK] :
  • 발행지 [PP] :[과천]
  • 발행자 [Publisher] :노동부
  • 모체자료 [PregnantMotherData] :
  • 발행년 [PD1] :2009
  • 판사항 [EditionStatement] :
  • 부록/보유자료 [SupplementAndHoldingMaterials] :
  • 이용가능한 다른 형태자료 [OtherData] :
  • 닫기 이전 다음
    닫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