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저자명 참조
  • 용어관계사전
  • 검색히스토리
  • 옵션유지
  • 자동완성
  • 상세검색

    자료구분

  • 검색: 1,756 ms /
통합검색 : "MONO1201816191" (전체 1건)

추천

  • 자료명/저자사항 (2017)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언론보도 자료집. 1-2(1-2) / 박찬대 이용률 보통
  • 발행사항 서울 : [박찬대 의원실], [2017]
  • 청구기호 328.3456 -18-62
  • 자료실 의원열람실(도서관)
  • 형태사항 3책 : 삽화, 도표 ; 30 cm
  • UCI G901:A-0008966580 UCI공유하기
  • 제어번호 MONO1201816191
  • 주기사항

    표지표제임

    단면인쇄임

    내용: 1. 보도자료 -- 2(1). 언론보도 1편 -- 2(2). 언론보도 2편

  • 원문 원문보기 |다운로드

이용현황보기

이용현황보기 목록에 대한 테이블로 등록번호,권별정보,자료실,이용여부 로 구성
등록번호 청구기호 권별정보 자료실 이용여부
0002392669 328.3456 -18-62 v.1 의원열람실(도서관) 열람제한
0002392670 328.3456 -18-62 v.2p.1 의원열람실(도서관) 열람제한
0002392671 328.3456 -18-62 v.2p.2 의원열람실(도서관) 열람제한

목차보기

표제지

목차

국내에서 돈 벌고 해외에서 돈 잃고... 생명보험사 최근 5년간 해외에서만 2억 달러 손해 4

늘어나는 모바일 페이시장, 영세상인들은 울상 8

직업이 없는 무직자에게도 대출을? 차주만 2만명, 과반이 20대 14

카드 부정결제 피해보상 가장 빠른 카드사 어디? 신한, 현대, 삼성 순 16

은행들 주주배당은 늘리면서 사회공헌 예산은 줄였다 21

카드론 대출총액의 60%는 대출기관수 3건 이상 다중채무자 24

최근 5년간 보험사 지급지연액 13조 8,976억원... 올해 상반기 지급지연율 꼴찌는 신한 생보와 롯데 손보 27

연가 못 쓰는 정부부처 어디? 금융위원회, 국무조정실 순 31

주한미군 이전 공여지 환경조사에서 60%는 오염원 검출 35

푸드트럭 70%는 불법영업, 합법화 노력 필요 43

학교폭력 경찰청은 줄었다! 교육청은 늘었다! 상반된 결과 왜? 46

저축은행 TV광고 제한했더니 인터넷, 모바일앱 광고 꼼수지출! 52

가계 말고 기업은? 36개 기업, '270조' vs 1800만명 "1,500조" 54

6개월 만에 대부업 잔액 4,390억원 증가... 증가액 1위는 경기도 57

행복한 시중은행 경고등 국책은행... 작년 국책은행 총 적자액 3조원 60

중소기업, 개인 울리는 공매도... 외국계 금융기관이 주도 62

이직도 850억 남은 IC단말기 전환 사업.. 남은 시간은 고작 10개월 68

주택담보대출 조이자 늘어나는 자동차대출(오토론) 71

카드사 불법회원모집 기승, 상반기만 382명 적발! 현대카드 최다 79

8개월새 1조원 증가! P2P부동산 대출시장 관리강화해야 81

고객은 부담만, 설계사는 책임만, 보험사는 수익만 83

기준금리 내리면 가산금리 올리자... 일부은행 가산금리 가산금리에 3배 넘어 88

지속가능한 보장은 없다? 늘어나는 보험 갱신형 상품 92

케이뱅크 주주간계약서, 금감원도 지적했었다! 95

주유 할인이 이상하다? 인색한 정유사... 부담 커진 카드사 99

최근 5년간 생보/손보 지급지연액 13조 8,976억원... 올해 상반기 지급지연율 꼴찌는 신한 생보와 롯데 손보 104

공정위, 이통사 멤버십포인트 제도정비 나서야 108

여신금융협회, 신용카드 사회공헌재단 사업비 집행에 늑장 110

지난 5년간 공정위 방문 1위 대기업은 삼성, 로펌은 김앤장 114

총수 일가 17명 포진한 GS아이티엠, GS칼텍스와 2년간 약 553억원 내부거래 진행 117

국가보훈처 광고홍보, 보훈광고보다 안보광고에 치우쳐 122

독립기념관, 관람객은 늘어가는데 문화해설은 계속 줄어 137

독립유공자 중 여성독립운동가 서훈 1,97% 불과, 재평가해야 140

워싱턴 D.C. 한국전 추모의 벽 졸속추진, 사업 재검토 해야 161

의약품 '1원 낙찰' 재발방지 대책 세워야 163

대부업체에서 돈 빌린 청년·고령층, 연체율 증가세↑ 165

산업은행이 중점관리하면 사고발생? 178

은퇴 전에는 파견, 은퇴 후에는 임원으로 185

철면피 산업은행... 불도저 같은 행우회 사랑 192

한진해운 파산 1년... 현대상선에 오히려 독 됐다. 197

예보와 우리은행 과점주주도 '동일인' 의혹? 케이뱅크 증자 시 우리은행의 대주주 예보는 수수방관? 202

경제 문제+외교적 명분.. 더 중요해진 개성공단 기업 지원 205

창업 육성? 지원 받으려면 2000대 1 경쟁 이겨야 208

대부업체 이용자 중 95%가 이자율 25%이상 고금리 부담(상위 10개사 기준) 212

저금리 보금자리론 다주택자 13%는 약속 안 지켜 219

'대장주 지키기' 과열종목 지정제로는 반쪽 효과 222

은행 부동산SPC 부실 잔액 4,559억... 회수는 5.5% 불과, 부실 잔액 1위는 농협 226

1,193개 이건희 차면계좌중 1,021개 계좌에 대한 연도별·금융회사별 실명제 위반 제재 내역 단독 입수 232

쉽고 빠른 모바일 대출 급증세, 대출심사관리 철저히 해야 236

표제지

목차

일간지 지면 보도 253

[단독] "중기는 공정위 사무관 한 번 보기 힘든데... 대기업·로펌은 경제 재판관을 따로 봤다니" 253

[단독] 김앤장, 하루 2.6명꼴 공정위 드나들었다 255

기업CEO 증인 줄소환...또 '국감 적폐' 256

삼성·한화생명 5년간 해외서 2억달러 손실 259

국내 생보사 해외법인 5년간 2300억원 적자 260

"페이 결제 수수료 카드보다 2배 높아 영세상인 불만" 261

금융권, 국감증인 무더기 채택에 긴장 263

모바일페이 수수료, 카드의 2배... 영세 자영업자 부담 가중 '울상' 264

모바일 간편결제 수수료, 신용카드의 2배 265

동일인 지분 초과... K뱅크 은행업 위반논란 267

저축銀, 무직자 2만명에 790억원 빌려줬다 269

저축銀, 대출고객 중 무직자 2만여명... 이중 20대가 절반 이상 270

저축銀 '무직자 대출' 절반이상이 20代 271

[경제시평-전성인] 케이뱅크의 민낯 272

[팩트 체크] 與 "朴정부 시절 케이뱅크 특혜" 국감 쟁점되나 274

국감으로 번지는 K뱅크 특혜 논란 278

케이뱅크 특혜 재점화 "KT·우리銀은 동일인... 자유 의결권 행사 못해" 279

케이뱅크 특혜 논란, 국정감사의 '뜨거운 감자' 280

카드론 대출액 60%가 다중채무자의 빚 282

카드론 대출 60%,, 3건이상 다중채무자 빚 283

[뉴스&팩트] 케이뱅크 특혜 인가 논란 진실은 285

혁신위 "케이뱅크 인가위법 판단어려워"(종합) 288

"케이뱅크 인가 절차상 문제" 정부 자문기구도 공식 제기 290

자의적 법해석에 주주간계약 묵인까지...'인뱅' 특혜의혹 눈덩이 292

"메기" 칭찬받던 인터넷뱅크에 '국감 암초' 294

인터넷전문은행 3호, 年內 인가 물 건너갔다 296

광고 규제에도 저축銀 광고 증가, 왜? 297

'케뱅' 특혜 인가 의혹 금감원 채용비리 집중포화 예고 300

막오른 금융권 국감... 인터넷銀·채용비리·구조조정 도마위 302

[2017 국정감사] 코스닥 공매도, 외국인 비중 80%... 모건스탠리 가장 많아 305

검은 머리 외국인 놀이터된 코스닥 공매도... 83%가 외국인인데? 307

금융위 국감, 여야 케이뱅크 인가 특혜 의혹 두고 '난타전'(종합) 312

[2017국정감사] 삼성생명 특혜 의혹 제기에 최종구 위원장 "삼성 봐준적 없다" 315

"케이뱅크, 특혜 아니다"서 "절차 미흡" 물러난 최종구 319

'5년새 6兆 급증' 자동차대출시장 관리·감독 필요 321

금융위 '케이뱅크 인허가 과정 다시 살펴보겠다" 325

저축은행 파산하면 예금 4조6000억 허공으로 327

최종구 "금융위, 삼성 앞잡이 노릇 안 했다" 328

금융위 "은산분리 유지"... 제3 인터넷은행 무산되나 329

최종구 금융위장 "케이뱅크 인허가 과정 재검토" 331

[증권] 대주주 친인척 보수까지 공개... 공시의무 강화 방안 나온다 332

'고무줄' 가산금리로 배불리는 시중銀 334

은행 돈 잘 벌면서 또 가산금리 인상... 과도한 이자장사 논란 336

[이슈+] 주담대 금리 줄인상... 커지는 이자부담 337

[이슈+] 기준금리 내려도 가산금리 올려 해도 너무한 은행권 340

기준금리 인상 예고... 비상등 켜진 주담대 금리 343

가산금리 폭탄... 은행들의 이자놀이 347

[단독] 박근혜 정부서 공정위 제재 가장 많이 받은 대기업? 롯데 349

[중반으로 접어든 국감현장... 맹활약하는 인천지역 의원들] '적폐청산 vs 문재인 공약 검증' 질문 공세 350

[지역 여야 정치권 '초선부터 4선까지' 발로뛰는 국정감사] 복지·경제·외교 전분야 '확실한 존재감' 352

[단독] 한쪽은 투기 대출, 한쪽은 생계... '금융 격차' 심해지는 20대 354

[가계부채 종합대책 어떤 내용 담기나] 저신용·한계차주 신용위험도 '빨간불'... 2금융·대부업체 대출 풍선효과 우려 357

"공정위가 불러서 갔을 뿐인데" 359

〈국정 감사〉"산업銀 퇴직 임직원, 관리·감독회사에 '낙하산 재취업' 여전" 361

대부업체 연체율, 청년·고령층서 높아져 362

공정위, 한국판 '로비스트 등록제' 시행 363

공정위, 외부인 출입·접촉 깐깐하게 관리한다 365

[J report] 말 많던 은행권 가산금리, 인터넷뱅크 돌풍이 끌어내렸다 367

임직원 변심·그룹 분리... 이건희 차명계좌 '환승 40년' 372

[국감 하이라이트] 이건희 4조 4000억 차명인출 재점검... 수천억 과세 가능성 374

이건희 차명계좌 탈세 목적땐 증여세 1조 넘을듯 377

[사설] 김앤장 경력 공정위 상임위원이 김앤장건을 다루다니 379

고위 공직자 '재취업 승인 과정'은 깜깜이 380

또 대출금리만 올린 '암체 은행' 382

국세청장 "이건희 4조대 차명계좌 과세 적법 처리할 것" 385

이건희 차명계좌 조사로 비자금 의혹도 밝혀질까? 387

비대면 '소액 대출' 3년간 3배이상 껑충 389

계열사·주거래銀에 몰린 이건희 차명계좌 390

[취재수첩] 기업 경영까지 코치하는 공정위원장 392

[사설] 돈벌이 수단 전락한 민간근무 휴직제 재검토 해야 393

[단독] 민간근무휴직제 공무원 '대기업 편식' 394

[증권] [단독] 이건희 차명계좌 전수조사 초읽기...금융당국·국세청 첫협의 396

[사설] 효과보다 부작용만 큰 공무원 민간근무휴직제 398

일간지 인터넷 보도 400

[사설] 재벌·로펌이 제집처럼 드나든 공정위 400

국감 증인채택 선방한 금융권... 인터넷뱅크 핫이슈(종합) 401

대형 생보사, 5년간 해외손실 2억달러 405

박찬대 "생명보험社 5년간해외손실 2억弗... 국내 보험료 상승 우려" 406

'모바일 페이' 10조원 돌파... 박찬대 의원 "영세상인 부담 커... 수수료 손봐야" 408

저축은행, 무직자 2만명에 790억원 대출, 절반이 20대 409

줄줄이 국감 불려나오는 은행장들 411

K뱅크, 이번엔 은행법 위반 논란 412

신용카드 부정결제 보상, 카드사마다 천차만별 414

'어떻게 갚으려고...' 저축은행 무직자대출 절반이 20대 416

[유통] "신용카드 수수료율의 두배라니..."... 영세자영업 등골 휘게하는 모바일페이 수수료 418

무직자 연체금액 70%가 '20대' 420

박찬대 의원, 신한카드 분실 가장 많고 보상도 빨라 422

KT, 은행법 어기며 케이뱅크 지배 424

[2017국감] 국내카드사 도난분실 피해 보상 소요일 '천차만별' 426

케이뱅크, 은행법 위반 논란 428

카드 부정결제 보상 '제각각' 430

[부실한 공익신고 보호법 이대로 안된다] 2. 더딘 법 개정 움직임 431

바람 잘 날 없는 '케이뱅크'... 이번엔 '은산분리' 위배설 434

[국감 이슈] 케이뱅크 설립과정 박근혜정부 특혜 제기 436

"카드사 부정결제 피해보상 소요기일 최대 10배 차이" 437

카드론 24조원 중 15조원이 다중채무자 빚... 40대·5등급이 가장 많아 439

[2017국감] 국내은행사, 배당금 늘린 반면 사회공헌 '인색' 441

[금융] 카드론61%가 다중채무자빚... 저신용자 비중 23% 443

박찬대 의원 "카드론 총액 60%, 대출기관 3건 이상 다중채무자빚" 444

은행들, 사회공헌 지출 점점 줄이고, 배당액은 크게 늘렸다 446

"카드론 60%, 3개 이상 대출기관서 돈 빌린 다중채무자 차지" 447

호실적 은행들, 주주배당금 늘리고 사회공헌 지출은 줄여 448

카드론 24조원... 14조원은 다중채무자가 보유 450

박찬대 의원 "카드론 대출총액 60% 3건 이상 다중채무자 빚" 451

국내은행, 사회공헌활동에 인색 453

카드론 대출총액 60% 다중채무자 454

박찬대 의원 사회공헌 뒷전인 시중은행, 주주배당금은 매년 늘려 455

文정부 첫 국감 오늘부터 20일간 인천 국회의원들 감사 일정 돌입 457

해마다 느는 카드론... 다중채무자가 60% 차지 459

혁신위 "케이뱅크 인가 위법 판단 어려워" 461

적폐 청산 계기 vs 새정부 첫 국감 463

"푸드트럭 10대 중 7대 불법 영업" 464

[2017국감] 금융위 직원은 일개미?... 정부부처 중 연가 사용 가장 적어 466

금융위, 인터넷은행 의혹 '눈덩이' 467

케이뱅크 인가특혜 논란에 대주주도 '좌불안석 469

[유통] [2017국감] 푸드트럭 개조 차량 中 합법 영업 차량3분의 1도 안돼 470

반환 미군기지 환경조사 10번중 6번 '오염'..."정화비용 1조" 472

"기준충족 못했는데 케이뱅크 인가" 474

[국감그래픽] 연가를 가장 적게 사용한 정부부처는 어디? 476

금융위 등 중앙부처, 연가 3분의 1밖에 못 쓴다 477

[공여구역 주변 환경기초조사] 경기도내 반환 미군기지, 절반이나 오염됐다 479

[정치] [2017국감] "저축은행 TV광고 규제하자 인터넷·모바일로" 481

[레이더M] 상장사들, 감사인 지정제 제외요건에 촉각 483

"TV광고 규제하자 인터넷·모바일로" 저축은행 광고비 年 1100억원 485

저축은행 TV광고 제한했더니 인터넷·모바일 늘려 487

저축은행 TV광고 규제하자 인터넷·모바일 광고비 쑥쑥 488

혁신위 "케이뱅크 인가 위법 판단 어려워" 490

[금융] [2017국감] 저축銀 광고비 지출5년간 3배 증가... 연간1100억원 규모 492

인터넷전문은행 3호, 年內 인가 물 건너갔다 493

TV광고 제한 '저축은행' 모바일 앱으로 고개돌려 494

광고 규제에도 저축銀 광고 증가, 왜? 495

"TV광고 규제에도 광고비 증가"... 저축은행, 인터넷·모바일 광고 늘려 498

코스닥 공매도, 10건 중 8건 외국인투자자發 500

[증권] 공매도 외국인 비중, 코스닥은 80%·코스피 58% 달해 502

[2017국감] 카드사 불법 회원모집, 상반기만 382건 적발 504

박찬대 의원, 공매도 외국인 비중 압도적... 코스닥은 80% 넘어 506

내주 금융권 국정감사 개막... 인터넷銀 특혜 인가·1,400조 가계부채 쟁점 507

[2017국감] 공매도 뜯어보니 대부분 외국인들 509

올해 대부업 잔액 증가액 최고 '경기도' 510

"공매도, 외국인 투자 압도적... 코스피·코스닥 합산 70%" 511

산업은행의 한국GM 비토권 만료 코 앞에도 대책 전무, 국정감사가 돌파구 될까 514

[사설] 미군 공여지 문제 정부가 나서라 515

박찬대 "6개월 만 대부업 잔액 4,390억원 증가... 증가액 1위 경기" 516

[금융] [2017국감] "신용카드사, 불법 회원모집 적발건수 급증" 517

올해 상반기 카드 불법회원 모집 382건 적발.. 현대카드 최다 519

공매도 주도세력은 외국인... 코스닥 83% 차지 521

카드사 불법회원모집 기승... 올 상반기만 382건 적발 523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요건 확대 이후 지정건수 대폭 증가 525

[2017국감] 하영구·심성훈 등 국감 증인 채택... 금융권 쟁점은 527

[2017국감] 주가 발목잡는 공매도... 외국인만 활개 529

경제 : '주식시장 공공의 적' 공매도 주범은 외국계 금융회사 530

[정치] [2017국감] 주채무계열 기업 36곳 신용공여 270조 육박 532

[2017국감] 박찬대 의원 "주채무계열 기업 신용공여액 270조원... 선제적 대응 필요" 533

[2017국감] 박찬대 "케이뱅크 '5대 독소조항', 카카오뱅크엔 없어" 535

[금융] [2017국감] "은행권 자동차대출 급증... 4년 새 대출잔액 6.6조 원 늘어" 537

[금융] [2017국감] "대출하세요" 저축은행 광고비는 늘고 대부업은 줄고 538

금융위 국감, "인뱅 인가 특혜" vs "은산분리 완화해야"... 여야 이견충돌 539

[2017국감] 자동차대출, 5년새 6조늘어... "주담대 규제 풍선효과" 542

[2017국감] 박찬대 의원 "케이뱅크 독소조항, 카카오뱅크엔 없어" 543

[금융] [2017국감] 최종구 케이뱅크 관련 "KT·우리銀, 동일인으로 보기 어렵다" 544

최종구 "케이뱅크 인가 절차 미흡한 점 있었다... 위법 판단은 어려워" 545

[2017국감] 최종구 금융위원장 "KT·우리은행 동일인 아니다" 546

최종구 "케이뱅크 인가 절차에서 미흡한 점 있었다" 547

정무위, '노트북 다 덮고' 금융위 국감... 왜? 548

카드사 상반기 불법회원모집 '폭증' 550

[금융위원회 국정감사 '케이뱅크 인가 쟁점'] 금융위 특혜 의혹에 '은산분리 완화' 먹구름 552

[2017국감] "IC단말기 교체 기금850억 남아... 개인택시 등 대상 확대 필요" 555

[국감 2017] 최종구 금융위원장 "케이뱅크 인가 위법이라 보기 어려워" 556

최종구, "케이뱅크 인가 절차 미흡, 인허가 과정 다시 살펴볼 것" 557

금융위 국감, '케이뱅크·삼성 특혜' 둘러싸고 갑론을박 559

최종구 "케이뱅크 논란 송구... 인가 절차 전반 재검토" 562

"집 대신 차 담보로... 최근 수년간 금융권 오토론 급증'' 564

최종구, 케이뱅크 논란 사과... "우리은행 팔 비튼 적 없어" 565

[국감현장] "케이뱅크, 특혜 아니다"서 "미흡했다"로 한발 물러선 최종구 566

[2017국감] "여전히 불안정한 코스닥 시장"... 불공정거래에 공매도까지 568

[2017국감] 인터넷銀 인허가 재조사 요구.. 3대 쟁점은 570

[금융] [2017국감] "케이뱅크, 메기냐 특혜냐" 여야 첨예한 입장차(종합) 572

[2017국감] 금융위 국감... '케이뱅크·삼성 앞잡이·한반도 전쟁시 비상대책' 집중검증 574

주택담보대출 '풍선효과'에 오토론 증가 어쩌나 577

빚 많은 기업집단 주채무계열 기업에 '대출+보증' 270조원 579

최종구 "케이뱅크, 주요주주 동일인 해석 여지 없어" 580

"주택 담보대출 규제 풍선효과"... 은행권 오토론 5년 새 3.7배 증가 582

금융위 국감, 여야 케이뱅크 인가 특혜 의혹 두고 '난타전'(종합) 583

급성장하는 은행권 車담보대출 규모... '터줏대감' 캐피탈사는 주춤 586

[2017국감] 부동산 P2P 잠재 리스크↑... 관리 강화해야 588

[2017국감] 시중은행 가산금리 '과도산정에 서민 빚상환 부담 '가중' 590

[정치] [2017국감] 부동산 담보 P2P대출 8개월새 1조 늘어 592

[2017국감] 작년 민원처리건수 1위 은행은 국민, 카드는 신한, 보험은 삼성 594

[2017 국정감사] "민원처리수용률, 보험업 줄고 은행권 늘어" 596

금리 내렸는데 내 대출이자는 그대로?... 은행들, 가산금리 올렸다 597

[기자수첩] 은산분리를 금과옥조처럼 여기는 정치인들 600

보험사 갱신형 상품 급증 601

수익 위해 '갱신형' 상품만 늘리는 보험사들 602

한은 기준금리는 최저인데, 시중 대출금리는 왜 올랐나 603

은행들 '가산금리' 올려 이자수익 챙겼다 606

전북-광주은행, 가산금리 과도하게 올려 608

[국감 스코어보드-정무위(17일)] 채용비리 '원죄'에 움츠린 금감원.. 여야 모두 질타 609

"과하게 산정된 가산금리, 서민들 빚 상환 부담 늘려" 612

전북은행 가산금리, 기준금리의 3배 614

"기상청 대규모 예산 투입에도 신뢰도 낮아" 616

'케이뱅크 인가 특혜 의혹' 추궁에.. 崔 "은행법 위반 없다" 반박(재종합) 619

최근 8개월 새 P2P대출 1조원↑ 증가 622

지속가능한 보장은 없다(?).. 늘어나는 보험 갱신형 상품 623

은행 신용대출 금리 껑충... 5년새 2%p 가까이 올리기도 625

[2017국감] 정유사 이익은 급증하는데... 할인은 인색 627

[2017국감] 박찬대 의원 "주유할인 부담금 늘어난 카드사, 혜택 축소 우려" 629

5년간 보험금 늑장지급 14조 630

카드사 주유할인 줄어든 이유? 알고보니 정유사 꼼수 탓 631

[2017국감] 최근 5년간 보험사 지급지연액 약14조원 달해 636

"카드사 '주유 할인' 혜택 축소 우려" 638

박찬대 의원, "정유사들 최고 영업이익 내고도 주유할인 카드에 대한 주유사 부담금은 오히려 감소" 639

최대이익 정유사 '주유카드 혜택' 축소 640

'모바일 페이' 수수료 2배 높아 641

[정치] [2017국감] 삼성전자 공정위 618회나 방문... "유착 우려" 644

[2017 국정감사] 공정위 가장 많이 찾은 기업·로펌은? 삼성전자·김앤장 646

[경제일반] [2017국감] 공정위 가장 많이 방문한 기업은... '삼성전자' 647

채용·입찰... '비리백화점' 강원랜드 난타 648

멤버십포인트와 다른 '통신사 마일리지'... 소비자도 모르는 새 1700억원 소멸 650

[2017국감] 박찬대 "공정위 운영지원과, 재취업 창구냐" 652

[2017국감] 공정위출신 재취업 정상이냐.. 여야질타(상보) 654

바꿔드림론 공급실적 4대 서민금융상품 중 '꼴찌' 657

[생활국감] '당신의 통신사 마일리지 포인트는 잘 있나요'... 최근 5년간 마일리지 소멸액 1655억원 659

[단독] 20대 대출도 양극화... 부동산 투자생계형 연체 모두 껑충 661

[2017국감] 김상조 "편법지배 차단 역점.. OB 재취업 잡음 대책 낼것" 664

"주식 꿔주는 증권사도 공매도 공범" 669

이통사 멤버십포인트 제도정비 나서야 672

한은 기준금리 1.25% 동결... '인상' 소수의견도 673

최근 5년간 신용카드 포인트 소멸액 6776억원... 한해 1300억 소멸 674

[국감 스코어보드 정무위(19일)] '사과상조'의 사과엔 이유가 있더라 678

소멸 카드 포인트 작년 1200억원... "포인트 활용성 제고필요" 681

가계대출 풍선효과 계속될까... 저신용자는? 683

[2017국감] 박찬대 "GS아이티엠, GS 총수 일가 쌈짓돈" 685

[국감 스코어보드 정무위(20일)] 진땀흘린 피우진 686

[2017국감] 대부업체 평균 연체율 4.9%... 20·70대 연체 급증 689

대부업 연체율, 청년·고령층 고공행진... "점검 필요" 690

[금융] [2017국감] "산업은행, 행우회 일감몰아주기 극심" 692

[금융] [2017국감] "산은, 비금융주력회사에 산피아 보낸다" 693

[2017 국정감사] "청년층 대부업체 연체율 급증" 694

국감 후반전 돌입... '적폐 공방' 계속 696

[데이터국감] 대부업체에 저당잡힌 청춘들... 20대 대부업체 대출액은 8200억, 연체금액 453억여원 698

대우조선 등 방만한 관리 질타 700

[2017국감] 취약계층 연체율 증가폭 확대, "대출실태 점검 필요" 701

한국GM 사장, 철수설에 "경영정상화 최선" 앵무새 답변 논란 702

[국감 스코어보드-정무위(23일)] 대우와 GM이 채운 국감 704

박찬대 "최근 3년간 청년·고령층 대부업체 연체율 증가" 707

"산업은행, 임직원 출자 회사에 일감 몰아줘" 708

대부업체 찾는 청년들... 2년 새 연체율 급등 710

[2017국감] 1인창조기업, 정부 특례보증 경쟁률 2000대1 712

삼성·김앤장등 대기업·로펌 직원, 사전 등록해야 공정위 방문 가능 713

[2017국감] '1인 창조기업' 신보 지원 받으려면 2000대 1 경쟁 뚫어야 716

예금보험공사 국정감사, 케이뱅크 및 저축은행 집중 질의 717

박찬대 의원, "'1인창조기업', 신용보증기금에서 지원받으려면 2000대 1 경쟁 뚫어야" 719

'빚 수렁' 빠진 청년층, 고금리 대부업까지 기웃 720

[단독] 대부업체 이용자 153만명, 이자율 25%이상 고금리 부담 722

대부업체에서 돈 빌린 청년, 고령층 증가세 724

[국감리뷰] 제 식구 감싸기? 공정위는 왜 최순실 그림자 지우기를 주저하나 725

대부업체 이용자 95%가 '연 25%이상 고금리'... "정책금융 통한 구제방안 모색해야" 727

[국감 2017] 박찬대 의원 "대부업체 이용자 95%, 25% 웃도는 고금리 대출" 729

[국감현장] 박찬대 "대부업체 고객 95% 年25% 고금리" 731

대부업 이용자 4명 중 1명은 30% 넘는 '고금리 폭탄' 732

금융당국 '은행 대출금리 인상' 경고 734

[2017국감] "이건희 차명재산, 불법계좌 1000여개에 분산" 736

이건희, 홍종학 후보가 말한 '富란 이런 것?'... 재벌·대기업의 세금 '어마어마 하네' 738

"이건희 차명재산, 삼성증권·우리은행 등 불법계좌 1000여 개에 은닉" 740

이건희 차명계좌 삼성證·우리銀 집중 개설... 과세는? 743

[금융] [2017국감] 은행 부동산SPC부실 4599억... 회수율5.5% 745

"이건희 차명재산 4조4000억, 삼성증권·우리은행 분산 은닉" 746

"이건희 차명재산, 삼성증권·우리은행에 계좌 집중 개설"... 정부, 소득세 과세 검토 749

이건희 차명재산 4조4천억 원대... 어떻게 빼돌렸나? 751

이건희 차명재산, 불법계좌 은닉 "소득·증여세 과세하라" 752

금융위원장 "이건회 회장 차명재산에 소득세 90% 부과" 754

'케이뱅크 의혹' 혁신위·감사원 과제로 넘겨 758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종합감사 쟁점] "이건희 차명계좌 과세, 제2의 삼성특검해야" 760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차명재산, 삼성증권·우리은행 등 불법계좌 1000여개에 은닉 762

이건희 차명계좌, '병석'에서 재소환될까... '비실명재산'에 "동의" 764

[2017국감] 이건희 차명계좌 삼성증권 등에 집중...최종구 "재점검 하겠다" 766

관피아 근절 의지 없나... 인사혁신처, 공직자 재취업 승인 과정은 '비밀' 768

박찬대 의원, "은행 부동산SPC부실 잔액 4천559억 원.. 회수 5.5% 불과" 770

[금융] [2017국감] "이건희 불법 차명계좌, 삼성證·우리銀에 집중 개설" 772

박찬대 의원 "이건희 차명계좌, 우리은행·삼성증권 압도적 보유" 775

이건희 차명계좌, 삼성證·우리銀에 800여개 은닉 777

이건희 차명계좌 제재, 삼성證 중심 10개 금융회사에 1021개 달해 779

모바일 대출 2년만에 1.1조→3.6조원으로 '3배' 껑충 782

[국감파일] 쉽고 빠른 모바일 대출 3년만에 3배 이상 증가 785

최종구 "인터넷銀, 지방 설립시 고용창출... 인센티브 필요" 787

[경제일반] [2017국감] 김상조 "공정거래 전문연구조직 필요... 내부국 신설이 최선" 789

쉽고 빠른 '모바일 대출' 3배 급증 790

비대면 '소액 대출' 3년간 3배이상 껑충 791

쉽고 빠른 모바일대출 3년새 2.5兆 '급증' 792

모바일 대출 3년만에 3배 이상 급증... "건전성 관리 나서야" 794

이해진 "검색광고-일반정보구분.. 글로벌 방식 유사" 796

[국감스코어보드-정무위(종합)] 여야 역할 바뀐 정무위 798

[단독] 억대 연봉 대기업서 '스펙용' 전락한 공직자 민간근무휴직제 "폐지해야" 801

여야 역할 바뀐 국감, 주인공은 "나야 나" 804

삼성 차명재산 논란 속 '마이웨이' 가는 이재용 824

표제지

목차

통신사 841

삼성·한화생명,5년간 해외손실 2억달러... "보험료 인상되지 않도록 관리해야" 841

박찬대 "'모바일 페이' 10조원 돌파...수수료 손봐야" 842

케이뱅크 특혜논란, 국감 쟁점화..."KT·우리銀 동일인 의혹" 844

[연합뉴스 이 시각 헤드라인] - 08:00 849

금융위 국정감사 '가계부채·K뱅크' 예의주시 852

카드 부정결제 피해보상, 우리카드 28.9일로 가장 늦어 854

저축銀 무직자대출 절반이 20대..."광고가 대출 부추겨" 855

모바일페이 결제액 10조원 '돌파'..."높은 수수료 조정해야" 857

카드 부정결제 피해보상에 신한 2일 vs 우리 28일 859

저축銀 무직자대출, 20대가 절반..."인터넷 통한 홍보 여전" 861

국감 데뷔하는 케이뱅크·카카오뱅크, 예선전은 극과 극 863

박찬대 "카드론 60%는 3건 이상 다중채무자 대상 대출" 865

박찬대 "은행들, 사회공헌 예산 지속 감소... 주주배당은 증가" 866

카드론 대출자 60% 금융사 다중채무자... "연체시 20%대 高금리 유의해야" 867

윤석헌 금융혁신위원장 "금융권 인사, 당국이 모범 돼야" 868

카드론 대출 60%는 대출기관 3건 이상 다중채무자 871

[2017 금융권 국감 관전포인트] 케이뱅크·법인결제·인사개입 873

휴가 못 가는 정부 부처는 어디... 1위 금융위 876

금융위, 연가 못 쓰는 정부부처 '1위' 877

與 "적폐청산 해야" vs 野 "정치보복"... 정무위 국감서 충돌 879

정무위 국감 첫날... 여야, 적폐청산·강정마을 구상권 놓고 충돌(종합) 881

첫 정무위 국감, 여야 '적폐청산' 격돌... 프레임 전쟁(종합) 884

안 먹히는 저축은행 광고 규제... TV 대신 인터넷·모바일↑ 887

'공동 의결권·동일인' 논란, 케이뱅크 주주계약서 살펴보니 889

"TV광고 규제하자 인터넷·모바일로" 저축은행 광고비 年 1100억원 892

은행 조이자 고삐 풀렸다... 2금융 가계빚 550조원 넘어 894

막 오른 금융권 국감...'케이뱅크·채용비리' 도마 오를 듯 897

"공매도 외국인 비중 압도적...코스닥은 80% 넘어" 902

[국감브리핑] "카드사 불법 회원모집 적발, 상반기만 382명" 905

박찬대 "케이뱅크 '5대 독소조항', 카카오뱅크엔 없어" 907

박찬대 "850억 남은 IC단말기 전환사업...대상확대 필요" 909

최종구 "케이뱅크 인가 절차에 미흡한 점 있었다" 911

최종구 "케이뱅크 인가 과정 미흡, 개선 방안 찾겠다" 913

최종구 "케이뱅크 인가 절차 미흡...주주 동일인 의혹은 없어" 915

최종구 위원장 "케이뱅크 인가과정, 미흡한 점 있었다" 916

금융위 국감, 케이뱅크 집중질타·삼성 봐주기 논란 918

[국감초점] 케이뱅크 인가 "절차상 미흡"... 석달만에 말 바꾼 최종구 921

최종구 "케이뱅크 논란 송구...인가 절차 전반 재검토"(종합) 924

최종구 "케이뱅크 인가 미흡... 우리銀 참여 강제 안했다"(종합) 928

[종합] 최종구 "케이뱅크 인가 절차 미흡... 송구" 930

인터넷은행 대표들 국감서 은산분리 완화 읍소 933

[국감초점] 인터넷은행 난타전... 인가·대출 문제 공방 935

[종합2보] 최종구 "케이뱅크 인가 절차 미흡...송구" 938

[국감브리핑] 씨티·전북·광주銀 가산금리, 기준금리의 3배 942

[국감브리핑] 부동산 P2P 8개월 새 1조 증가... "관리 강화해야" 944

〈금감원 국감〉 보험사, 민원 늘었지만 수용률은 반토막 947

박찬대 "금감원, 케이뱅크 인가 부적격 의견...금융위가 묵살" 948

은행 대출이자 제자리 왜?... "기준금리 떨어지자, 가산금리 올려" 949

박찬대 "과열종목 지정제, 코스피 시장 효과 미미" 951

금감원 국감, 채용비리 질타에 혼쭐... 최흥식 "면목없다" 953

박찬대 "씨티·전북·광주銀 가산금리, 기준금리의 3배" 955

은행들 '땅짚고 헤엄치기' 영업비결은... '가산금리 올리기' 956

금감원 국감, 채용비리 집중포화... 최흥식 "면목없다"(종합) 958

최근 5년간 보험금 늑장지급액 13.9조... "생보사가 더 심해" 961

[국감브리핑] '늑장 지급' 보험금 5년간 14조... 올 상반기만 2조 963

공정위 가장 많이 방문한 기업·로펌은 삼성전자·김앤장 965

공정위 87억 국고 낭비... 과징금 환급 4.2% 고리 이자 '퍼주기' 967

공정위 방문자 삼성 618명, 김앤장 3168명 '압도적' 970

박찬대 "연간 신용카드 포인트 소멸액 1천300억 이상" 972

[국감현장] 보훈처 '나라사랑교육' 폐지 두고 여야 공방전 974

박승춘, 보훈처 국감서 '모르쇠' 일관... 의원들 '발끈' 977

정무위 국감... 여, 고엽제전우회 후원·박승춘 집중 공세(종합) 979

"대부업체서 돈 빌린 청년·노년층 증가... 당국 실태점검 필요" 982

산은 회장 "한진해운 경쟁력 평가 개인적으로 이해안가" 984

박찬대 "예보, 우리銀 과점주주에 과도한 특혜 " 986

[국감브리핑] "예금보험공사, 우리은행 과점주주 특혜 제공" 987

정무위, '우리은행 최대주주 예보, 케이뱅크 참여 방관' 추궁 989

7부능선 넘은 국감...다스 특혜지원·文케어·탈원전 공방(종합) 993

"대부업체 이용자 중 95%가 이자율 25% 이상 고금리 부담" 1000

"이건희 차명재산, 삼성證·우리銀 불법계좌 분산 은닉" 1003

"이건희 차명계좌 1000여개 삼성證·우리銀 집중 개설" 1010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 삼성증권·우리은행에 집중" 1012

최종구 "차명계좌 증여세 부과, 과세당국서 결정할 문제" 1014

이야기 나누는 심상정-박찬대-최운열-제유경 1015

'우편향' 안보교육 DVD에도 국정원 개입...개혁위, 수사의뢰 권고 1016

작심한 최종구 "금감원 같이 일해 놓고 공개 비난" 1020

與 "현대證 매각, 국정농단 연관"...최종구 "근거 없다" 작심발언 1022

쉽고 빠른 '모바일 대출'3배 급증... "심사 철저히 해야" 1024

최종구 vs 최흥식... 수장들 국감 답변에 희비갈린 금융당국 직원들 1026

[이주의 뉴스키워드] '특수활동비'·'시정연설'·'차명계좌' 1029

[11월 04일 18시 16] 이주의 뉴스키워드 1031

인터넷 1033

사이버사, 국정원 돈으로 인터넷매체까지 창간했다 1033

박승춘 보훈처장의 '적폐' 부서 간부들 '승진·영전' 1039

[미리보는 국감] 정무위, 재벌개혁 내부거래·일감몰아주기 여야 공방 예고 1041

첫 국감앞둔 금융권 긴장모드... 인사청탁 등 핫이슈 주목 1043

모바일 페이 10조 돌파...수수료는 카드 보다 두배 높아 1045

우리카드, 카드 부정사용 피해 보상 28.9일 소요 1047

카드 부정결제 피해보상... 신한카드2일, 하나·우리카드 한달 1048

신용카드 피해보상 카드사별로 천차만별 1049

박찬대 의원 "저축銀무직자 대출2만명... 현혹성 광고 개선해야" 1051

박찬대 의원 "K뱅크 특혜논란 주주간계약서 확보... 3개 주주가 이사회 장악" 1052

저축은행 무직자 대출 절반 이상이 20대 1054

저축은행, 무직자 대출 2만명...절반 이상은 20대 1057

삼성·한화생명, 5년째 해외법인 적자 지속 1058

카드사, 부정결제 보상시 최대 한달 소요 1060

저축은행 무직자 대출 절반 이상이 '청년'... 연체률 10% 넘어 1061

특혜 시비 끊이지 않는 K뱅크, 이번엔 '동일인' 논란 1063

고금리 저축은행 무직자 대출 절반이상이 20대 1065

"KT·우리은행, 은행법상 동일인" 케이뱅크 소유권 논란 1067

'○○페이' 모바일 간편결제 수수료, 카드보다 2배 높아 1069

우리카드, 부정결제 피해보상 '늑장대응'?... 28.9일 걸려 1071

'주주간 계약서' 독소조항...KT, K뱅크 대주주? 1073

"은행법 위반 휩싸인 K뱅크.. 은산분리 원칙 위배" 1075

"KT·우리은행, 은행법상 동일인" 케이뱅크 소유권 논란 1077

생명보험사들, 5년간 해외손실 2억달러 1078

국감으로 번지는 K뱅크 특혜 논란 1079

"모바일 간편결제 수수료, 신용카드 2배...합리적 조정 필요" 1080

[국감이슈] '케이뱅크 특혜 인가' 의혹... 국감 최대 이슈로 부상 1081

'재계 6위' G5 주력사 칼텍스 허진수·건설 임병용 나란히 '국감 소환'왜 1083

케이뱅크 의혹 눈덩이... 은산분리 '미궁' 빠지나 1086

카드론 잔액 61%가 다중채무자 취약 차주에 몰려 1088

카드론, 대출총액의 60% 3건 이상 다중채무자 1089

같은 듯 다른 행보... '골치 아픈' 케이뱅크·'순조로운' 카카오뱅크 1091

카드론 대출액 24조원 육박.. 다중채무자 60% 차지 1094

케이뱅크 특혜논란 국감 '뜨거운 감자'... "KT가 사실상 케이뱅크 지배" 1096

[2017국감] 은행의 말뿐인 사회적 책임... 사회공헌 '인색' 1098

'사회공헌'에 인색한 은행...하나·신한·국민 모두 감소 1101

"금융위 케이뱅크 인가, 절차상 문제 있었다" 1103

윤석헌 금융혁신위원장 "케이뱅크 인가 절차에 문제 있었다" 1106

카드론 대출 60%, 다중채무자가 받았다 1108

우리카드 카드론, 국민카드 규제前 3년...'160%' 급증 1110

[일문일답] 윤석헌 금융행정혁신위원장 "케이뱅크 인가금융위의 정책적 판단" 1112

[2017국감] 카드론 24조원 중 60% 이상이 '다중채무자' 1115

[文정부 첫 국감] 각종 특혜 의혹 휩싸인 '케이뱅크' 1117

카드론 절반 이상이 다중채무자... 대출잔액 24조4천억 달해 1120

갈수록 커지는 케이뱅크 논란...국감 '핫 이슈' 부상 1121

국감에 떨고 있는 건설사 수장들 1123

[生生국감] 학교폭력, 경찰 "줄었다" vs 교육청 "늘었다"... 교내봉사 축소 많아 1125

여야, 총리실 국감서 '적폐청산' 공방 1127

반환되는 미군기지 60% 오염원 검출... 부평 가장 심각 1129

[2017국감] 여야, 정무위 국감서 '적폐청산' 놓고 공방 1131

[2017국감] 저축은행, TV광고 막히자 인터넷·모바일 광고에 수백억 지출 1134

[生生 국감] 저축은행 인터넷 광고홍보비 3배 증가... 여신건전성 악화 1136

케이뱅크 둘러싼 '동일인' 의혹 그리고 해명 1138

충북 학교폭력대책자치위 심의 부진 1142

서울시 푸드트럭 지원책의 역설... "매출이 오히려 줄었어요" 1143

박찬대 의원 "카드사 불법 회원모집 급증" 1146

[2017국감] 정무위 국정감사 D-1, 금융당국 주요 쟁점은 1148

[生生국감] 현대카드 올해 불법모집 적발 114건 최다 1149

[2017국감] "케이뱅크 계약서 '독소조항', 카카오뱅크엔 없어" 1151

[국감2017] 금융위, 제 머리는 깎지 않았다 '비정규직 그대로' 1153

[2017국감] 박찬대 의원 "기업부채 대책 재정비 필요" 1155

[국감2017] "동일인 의심 조항, 케뱅에만 있어" 1157

[2017년 국정감사-금융위원회] 최종구 "케이뱅크 인가과정 미흡한 점 있다" 인정 1159

[2017국감] 박찬대 "케뱅 주주계약서 독소조항, 카뱅은 없어" 1161

[2017국감] 최종구 "케이뱅크 인허가 절차 미흡...주요주주 동일인 해석은 어려워" 1163

금융위 오전 국감서 '케이뱅크 집중포화' 1165

최종구 위원장 "케이뱅크 절차상 문제... 인가 취소는 안될 것" 1167

[국감2017] 최종구 위원장 "케이뱅크 인가 절차 미흡했다" 1168

주담대 풍선효과... 자동차대출 증가 1170

[2017국감] 불법 카드회원 모집 급증·현대카드 '최다' 1172

[2017국감] 삼성·케이뱅크 특혜 의혹 집중 질타 ... 최종구 종일 진땀 1173

카카오뱅크·케이뱅크 "동일인 문제 있으면 주주 간 계약서 수정하겠다" 1175

[2017국감] 케이뱅크 특혜 의혹 질타... 최종구 "인가 절차 미흡" 1176

[국감2017] 최종구 위원장 "케이뱅크 인가 절차 재검토" 1179

[2017국감] '은산분리 완화' 쟁점... 野 "금융위 적극 나서야" 1181

금융위 국감, 인터넷은행 둘러싼 '설전'(종합) 1183

최종구 금융위원장, K뱅크 논란 사과 "인가 절차 재검토할것" 1185

[2017국감] 심성훈 케이뱅크 대표, '인가 특혜' 질문 공세에 진땀 1187

금융위 국감 케이뱅크 특혜,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 공방 1189

'인허가 특혜' 논란 케이뱅크, 국감서 최순실게이트 연루 의혹까지 1191

(2017 국감) '인터넷은행 청문회' 된 정무위 첫 국감...케뱅 특혜인가·카뱅 서민 외면 등 질타 1196

[2017국감] "P2P부동산대출 8개월 만에 166%↑... 체계적 관리방안 필요" 1199

[2017국감] "갱신형 보험상품 늘려 위험보장 외면" 1200

P2P 부동산 대출, 8개월새 1조원↑...관리 강화 필요 1201

KEB하나·지방銀, 5년간 기준금리 인하?, 가산금리↑ 1203

광주·전북은행 가산금리가 기준금리 3배 달해 1206

[生生국감] 자동차보험 공동인수 5년 간 8배 급증... "가입자 이중부담 개선해야" 1209

기준금리보다 3배 높게 가산금리 책정한 은행들 1210

보험사, 보험료 지속 오르는 갱신형 상품만 늘려 1212

[2017국감] 기준금리 내리자 가산금리 올리는 은행 1213

'케이뱅크 특혜 의혹' 정조준 한 금융위 국감 1214

[2017국감] 보험사, 갱신형 상품 본연 기능 외면... 수익내기만 '급급' 1218

[2017국감] "위기의 금감원"... 정치권 질타에 고개숙인 최흥식 원장 1220

[2017년 국정감사-금융감독원] "회계투명성 꼴찌...감사인 책임만 묻는 건 잘못" 1222

[2017국감] "케이뱅크 인가과정서 금감원이 부적격 의견냈지만, 금융위가 묵살" 1223

[2017국감] 기준금리 내리면 가산금리 올려, 일부은행 3배 이상 높아 1226

보험금 늑장지급 5년간 14조... 당국 관리감독 필요 1228

[2017국감] 지난해 5조원 벌은 정유사, 할인은 쥐꼬리 1229

[生生국감] 카드사,주유 할인 부담금 증가 핑계로 '할인혜택' 축소 1230

현대·신한 등 카드사 7곳, 불법모집 여전... 처벌은 모집인에 국한 1232

[生生국감] 보험업계, 상반기 보험금 지급지연 건수54만1738건 기록 1233

현대카드, '꼼수' 주유서비스..."경유, ℓ당 12원 더 남겼다" 1234

허진수 GS칼텍스 회장, 19일 국감 증인 변경... 김병열 사장 출석 김병열 사장, 여수공장 생산본부장으로 관련 실무 담당 1237

"주유카드 할인부담금 줄인 정유사.. 카드사 혜택축소 우려" 1239

주유 할인이 이상하다? 인색한 정유사 부담 커진 카드사 1241

예금이자는 쥐꼬리 대출은 고금리... 씨티은행 도넘는 이자놀이 1243

[김나리] 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다 1245

[국감2017] 이통3사, 5년간 소멸된 마일리지 1700억 1247

"여신협회, 카드 소멸포인트 기부금 사용에 늑장" 1249

[生生국감] 신용카드 사회공헌재단, 상반기 예정 사업비 50%만 집행 1250

공정위 문턱 닳을라... 김앤장3168회, 세종·광장·태평양 700여회 방문 1252

소비자 모르게 사라진 이통사 마일리지 5년간 1655억원 1253

생보업계 보험금 늑장지급... 교보생명 지연 지급 건수 가장 많아 1255

[국감2017] GS칼텍스, "GS ITM 내부거래 비중 줄이겠다" 1257

공정위 국감, '갑질·기술탈취·내부거래' 집중 추궁 1259

[2017국감] "대기업 공정위 자주 출입... 유착 가능성" 1262

"공정거래위 혁신, 퇴직자 영향력 차단이 핵심" 1264

[TF현장] GS칼텍스 허진수 회장 대신 '국감 출석' 김병열 사장 진땀 왜 1267

[2017국감] GS칼텍스, GS아이티엠과 2년간 553억원 내부거래 1271

독립유공자 중 여성독립운동가 서훈 1.97% 불과 1273

신용카드 겸영은행, 소멸포인트 기부 '제로' 1275

대부업으로 내몰린 청년·고령 빚더미에 허리 휜다 1277

[브리핑] 정계개편 징후 속 文 정부 첫 국정감사 1279

[2017국감] 의약품 '1원 낙찰' 재발방지 대책 세워야 1284

국감, "GS그룹, 내부거래 높다" 1285

대부업체서 돈 빌린 청년·고령층, 연체율 증가세 1288

"산업은행, 행우회 자회사에 수의계약으로 910억원 지급" 1290

[2017국감] "산업은행, 비금융주력회사 임윈추천제도 운영 미흡...보은인사 의심" 1291

[2017국감] 박찬대 의원 "한진해운 파산 1년, 현대상선에 독 됐다" 1293

[2017국감] 산업은행 중점관리대상 실효성 논란 1295

(2017 국감) 대부업체 고객 중 청년·고령층, 연체율 가장 높아 1297

기업인의 정부부처 출입이 수상?... 색안경부터 벗어야 1299

[2017국감] 산업은행 보은인사·임원 돌려막기 심각 1301

[2017국감] 이동걸 산은 회장 "현대상선·한진해운 경쟁력 평가 이해 안돼" 1304

[2017국감] 산업은행, 낙하산 인사·구조조정 등 도마 위로 1305

[2017국감] 산업은행 회장도 이해 못하는 현대상선·한진해운 운명 1308

[2017국감] 신보서 창업지원 받기 '하늘의 별따기' 1310

[生生국감] 신보, 창업정책 혜택 '바늘구멍'... 경쟁률2000대1 뚫어야 1312

[2017국감] "예보, 우리은행 과점주주에 과도한 특혜... 동일인 의혹" 1313

박찬대 "예보 우리은행 과점주주에 특혜 줬다" 1315

[2017국감] 정무위, 예보 '케이뱅크 방관'·신보 '약탈적 추심' 질타 1317

[2017국감] 곽범국 예보 사장, 우리은행 집중 공세에 '진땀' 1320

[여의도토크] 국회 책임만 강화하면 뭐하나...국감 칼날 피한 총수들 '구태여전' 1322

[生生국감] "최고금리인하 불법사금융 내몰릴 우려... 서민진흥원 재원 확보 시급" 1324

車보험 공동인수47만건... 현대해상 가장 많아 1326

"대부업체 대출 95% 이상, 25%이상 고금리 대출" 1328

"이건희 재산은닉, 차명계좌 삼성증권·우리은행 집중 개설" 1330

은행들, 부동산 법인 부실대출 4559억원...회수액은 252억에 그쳐 1332

[국감2017]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 수천억 과세해야" 1333

이건희 삼성 회장 차명계좌 천여개... 과세 기한은 언제? 1335

[국감2017] 최종구 "이건희 차명계좌 인출·해지 과정 재점검" 1337

이건희 차명계좌 1천여개...소득세·증여세는 한푼도 안 내 1340

[2017국감] 이건희 차명계좌, 삼성증권·우리은행에 집중 개설 1342

(2017국감) 은행 부동산SPC 부실 4559억원 달해 1343

"이건희 불법 재산 4조4천억, 1천여개 차명계좌에 숨겨놨다" 1345

[2017국감] 최종구 "삼성 차명계좌 인출 등 재점검... 추징은 금융당국 소관 아냐" 1347

(2017국감) 이건희 차명계좌 1000여개...우리은행·삼성증권에 대부분 은닉 1348

[단독] 내년부터 사고이력 자동차 개별보험가입 가능여부 사전조회 1351

[코스피 2500 시대] 대세 상승장에도 개미들은 '피멍' 1353

[2017국감] 도마위 오른 '이건희 차명계좌'... '인출·해지과정 재점검' 1355

은행, 부동산SPC 부실잔액 회수율 5.5% 불과 1358

"이건희 불법 재산 4조4천억, 1천여개 차명계좌에 숨겨놨다" 1360

[2017국감] 박찬대 의원 "이건희 차명계좌 비밀 밝힌다" 1362

이건희, 실명제 무시하고 삼성증권 사금고화 1363

이건희 차명계좌는 왜 1994년 이후 급증했나 1365

[2017국감] 커지는 비자금 의혹...금융권 초긴장 모드 1368

[2017국감] 모바일대출 급증...가계부채 건전성 악화 우려 1370

은행 모바일대출, 3년간 3배 증가 1372

선불카드 최근 3년간 260억원 사라져... 소멸금 사용처도 모호 1374

(2017국감) 저축은행 모바일 대출 3년 만에 6배 증가 1376

[2017국감] 김상조 공정위원장 "불공정거래관련 전문분석조직 필요" 1378

[국감2017] 이해진 "검색 광고·일반정보 구분...해외 방식에 근접" 1379

임병용 "적기 하도급 과다지급시 배임...동반성장 노력" 1381

[TF현장] 임병용 GS건설 사장, 하루에 두 곳 국감장 선 이유는 1383

동일저자자료

동일저자자료 목록에 대한 테이블로 번호, 저서명, 저자명, 발행연도로 구성
번호 저서명 저자명 발행연도
동일저자자료 목록 49 건
1 `포용국가`의 시대, 박찬대가 꿈꾸는 `새로운 교육` :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인터뷰]
박찬대 [인터뷰이] ; 강주헌 [취재]
2019
2 5.18망언과 극우정치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공동주최: 국회의원 143인 ; 주관: 민평련
2019
3 대한민국 새로운 교육 100년과 국가교육위원회 : 국회 정책토론회
주최·주관: 국회교육희망포럼, 국회의원 김해영, 국회의원 박경미, 국회의원 박용진,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서영교, 국회의원 신경민, 국회의원 안민석, 국회의원 조승래, 국가교육회의 [외]
2019
4 조재범 성폭력 사태 근본 대책 마련 긴급 토론회 : 왜 체육계 성폭력은 반복되는가?
주최: 더불어민주당 여성 국회의원 일동, 더불어민주당 여성폭력근절특별위원회
2019
5 학교급식 개선과 친환경로컬푸드 공공급식 확대를 위한 토론회 : 국회토론회
주최: 국회의원 황주홍, 국회의원 위성곤, 국회의원 김현권, 국회의원 박주현, 국회의원 정춘숙, 국회의원 윤소하, 국회의원 박찬대,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 ; 주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2019
6 회계정책 세미나 : 新외부감사법 연착륙 방안
주최: 국회의원 박찬대, 대한회계학회, 한국회계정보학회 ; 주관: 대한회계학회
2019
7 `대안학교 최소한의 `울타리` 필요` : `대안교육에 관한 법률` 대표발의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인터뷰]
[인터뷰이]: 박찬대 ; 글: 류인하 ; 사진: 우철훈
2018
8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일하는 방식과 일생활균형, 무엇을 준비하고 어떻게 바꿀 것인가? : 일생활균형 및 일하는 방식 혁신을 위한 국회포럼 발족식 및 창립기념 세미나
주최: 일생활균형 및 일하는 방식 혁신을 위한 국회포럼 ; 주관: 국회의원 한정애, 국회의원 정춘숙, 국회의원 이찬열, (재)일생활균형재단, 한국마이크로소프트
2018
9 관세사 서비스 공공성 강화방안 토론회
공동주최: 국회의원 이종구, 국회의원 이상민, 국회의원 박광온,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추경호 ; 주최주관: 조세일보, 한국관세사회, 상생협력넷
2018
10 교육의 국가 책임성 강화를 위한 대안교육제도 개선 방안 : 국회 정책 토론회
주최: 국회의원 박찬대, 교육부 ; 주관: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부설 학업중단예방 및 대안교육지원센터 꿈지락
2018
11 국제정세 변화와 한반도 비핵화 : 한반도평화번영포럼 종합세미나
공동주최: 한반도평화번영포럼, 국회입법조사처, 통일연구원
2018
12 국회의원 박찬대 의정보고서
박찬대
2018
13 기업 반부패 경영 협력 포럼
주최: 국회의원 홍익표, 국회의원 권미혁, 국회의원 김현아,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윤소하, 국회의원 임종성, 국회의원 제윤경, 국회의원 채이배,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한국투명성기구
2018
14 기업 반부패 경영 협력 포럼 : 2차 세미나
주최: 국회의원 권미혁, 국회의원 김현아,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윤소하, 국회의원 임종성, 국회의원 제윤경, 국회의원 채이배, 국회의원 홍익표, 기업반부패경영협력포럼,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한국투명성기구
2018
15 암호화폐 소비자 보호와 합리적 규제방안 모색 : 세미나자료집. 2018-01
주최: 국회의원 박찬대, 소비자권익포럼,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금융소비자네트워크
2018
16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 개정방안 : 消費者六法 개정방안 모색을 위한 연속포럼(1차)
주최: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제윤경, 한국소비자법학회, (사)소비자권익포럼 법제위원회
2018
17 제2경인선이 만들어낼 인천의 교통혁명 : 제2경인선 추진을 위한 토론회
주최: 국회의원 윤관석, 국회의원 맹성규, 국회의원 박찬대, 인천광역시
2018
18 지방의회 인사청문회 법제화 필요성과 방안 : 국회토론회
공동주최: 국회의원 김광수,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전현희,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참여자치지역운동연대
2018
19 지방자치단체 지역사랑상품권 사례 발표회
주관: 국회의원 홍익표, 국회의원 추혜선,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 공동주최: 국회의원 기동민, 국회의원 박홍근, 국회의원 이학영, 국회의원 우원식,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윤소하,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2018
20 최저임금 인상 100일 평가와 임금정책위원회 신설 방안 : 국회 정책 토론회
주최: 더불어민주당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중소자영업자 대책 TF`, 경제민주화네트워크
2018
21 한국지엠 부실 진짜원인 규명 대토론회
주최: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김관영, 국회의원 정동영, 국회의원 노회찬, 국회의원 김종훈,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 주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2018
22 한진그룹 학교법인 갑질경영 청산을 위한 토론회 자료
공동주최: 국회의원 박찬대, 인하대학교 교수회, 한진그룹 족벌 갑질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 대책위원회
2018
23 헌법상 소비자주권과 국민안전 : 소비자권익포럼 창립기념 포럼 : 창립기념 포럼 2018_02
주최: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변재일, 국회의원 오제세, 국회의원 제윤경, 국회의원 정운천, 소비자권익포럼
2018
24 `한국형 지역재투자법` 도입을 통한 금융권의 지역 내 서민금융 지원 의무화 관련 토론회
주최: 국회의원 박찬대
2017
25 (2017)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언론보도 자료집. 1-2(1-2)
박찬대
2017
26 (2017년) 국정감사 정책자료집. 1-5
박찬대
2017
27 경제민주화를 위한 회계투명성 제고 토론회 : 경제민주화, 회계투명성 없이 가능한가?
주관: 국회의원 김관영,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엄용수, 국회의원 유동수, 국회의원 최운열
2017
28 경제민주화와 합의제 민주주의 : 조찬토론회
주최: 경제민주화포럼 `조화로운 사회` ; 주관: 국회의원 이언주
2017
29 금융산업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위한 토론회 : 산별답게!
주최: 국회의원 박용진, 국회의원 박찬대, 매일노동뉴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2017
30 대학 줄세우기식 대학재정지원사업 이대로 괜찮은가? : 연속토론
주최: 경제민주화와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 ; 주관: 국회의원 노웅래, 한국대학신문
2017
31 대한민국 적폐청산과 공정국가 건설 : 이재명 성남 시장 초청 국회토론회
주최: 더불어민주당 초청 참여 국회의원 ; 주관: 경제민주화와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
2017
32 레저세의 합리적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 2
주최: 국회의원 박완주, 국회의원 원혜영, 국회의원 박주선, 국회의원 윤호중, 국회의원 인재근, 국회의원 박홍근, 국회의원 정유섭, 국회의원 정인화, 국회의원 김현권,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김병관, 국회의원 이재정, 국회의원 김해영
2017
33 문재인 정부의 보훈정책 추진방향 : 「문재인 정부의 보훈정책」토론회 1탄
주최: 국회의원 박광온,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김해영 ; 주관: 보훈가족에 감사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모임
2017
34 미완의 촛불 시민혁명 어떻게 완결할 것인가 : 김부겸 국회의원 초청 국회토론회
주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77인 ; 주관: 경제민주화와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을 위한 의원모임
2017
35 전안법 시행 이대로 좋은가? : 이해관계자 토론회
주최: 경제민주화포럼 `조화로운사회`, 소상공인연합회 ; 주관: 국회의원 이언주
2017
36 카드 수수료 장기적 인하 방안 및 IC단말기 전환사업 긴급 간담회
주최: 국회의원 박찬대, 소상공인 연합회
2017
37 (2016)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언론보도 자료집. 1-3
박찬대
2016
38 (2016년) 국정감사 성과자료집
박찬대
2016
39 (2016년) 국정감사 정책자료집 : 정무위원회 금융분야
박찬대
2016
40 (주거안정을 위한)서민주거대책 입법 공청회
주관: 국회의원 유동수 ; 주최: 더불어민주당 서민주거 TF
2016
41 국민권력시대, 어떻게 열 것인가? : 청와대 개혁, 재벌 개혁, 검찰 개혁 중심으로 : 국회 시국 토론회 자료집
공동주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78인
2016
42 미완의 촛불 시민혁명 어떻게 완결할 것인가?
국회의원 김부겸 [외저]
2016
43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인터뷰]
박찬대
2016
44 불평등과의 전쟁선언 : 위코노믹스(Weconomics)비전 제안 : 박원순 서울시장 초청 제2차 토론회 〈국민권력시대, 어떻게 열 것인가?〉 자료집
공동주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78인
2016
45 중소기업 가업승계 지원을 위한 비상장주식 물납제도에 대한 개선방안 : 2016년 제2회 납세자포럼 발표자료
한국납세자연합회
2016
46 탄핵 이후, 한국경제 개혁방안 : 연속토론
주최: 국회의원 강병원, 국회의원 강창일, 국회의원 금태섭, 국회의원 김두관, 국회의원 김병욱, 국회의원 김정우, 국회의원 김종인, 국회의원 노웅래, 국회의원 민병두, 국회의원 민홍철, 국회의원 박용진,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박홍근, 국회의원 변재일, 국회의원 오제세, 국회의원 유승희, 국회의원 윤관석, 국회의원 이언주, 국회의원 이종걸, 국회의원 이춘석, 국회의원 이훈, 국회의원 정성호, 국회의원 제윤경, 국회의원 최운열 ; 주관: 경제민주화정책포럼 `조화로운 사회`
2016
47 한국경제 현황과 구조조정 : 경제민주화정책포럼 `조화로운 사회` 정책간담회
[경제민주화정책포럼 `조화로운 사회`]
2016
48 회계바로세우기 國會 大토론회
공동주최: 국회의원 김관영, 국회의원 최운열, 국회의원 유동수, 국회의원 엄용수, 국회의원 채이배 ; 주관: 국회의원 박찬대, 조세일보
2016
49 이익유연화 현상이 정보내용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실증적 연구 : 전기오류수정손익을 중심으로
朴贊大
1998

[{value=MONO}]

  • 외부기관 원문 발행년도 [PublicationYear] :[2017]
  • 자료명/저자사항 [_TI] :(2017)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언론보도 자료집. 1-2(1-2) / 박찬대
  • 자료명/저자사항 [TI] :(2017)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언론보도 자료집. 1-2(1-2) / 박찬대
  • 발행사항 [PublicationStatement] :서울 : [박찬대 의원실], [2017]
  • 청구기호 [CC] :328.3456 -18-62
  • 자료실 [DataCenter] :의원열람실(도서관)
  • 형태사항 [Form] :3책 : 삽화, 도표 ; 30 cm
  • 총서사항 [AseriesStatement] :
  • UCI [UCI] :G901:A-0008966580
  • 표준번호/부호 [ISSN] :
  • 제어번호 [CN] :MONO1201816191
  • 주기사항 [CycleMatter] :

    표지표제임

    단면인쇄임

    내용: 1. 보도자료 -- 2(1). 언론보도 1편 -- 2(2). 언론보도 2편

  • 원문유무 [ISDB] :1
  • 배가코드 [SL] :CL,CL,CL
  • 커버이미지 [COVER] :/thumb/MONO/1201/8161/MONO1201816191/
  • 목차 유형 [TOCPATH] :/data-mono-pdf/mono004/2018/IMG/1102/MONO184016/MONO1201816191/MONO1201816191.toc
  • 초록 유형 [ABSPATH] :
  • 해제 유형 [EXPPATH] :
  • 동일저자자료 [SameAuth] :Y
  • 이용현황 [UsingStatus] :Y
  • 별치기호 구분 코드 [CCG] :
  • 원문유형1 [WT1] :P
  • 원문유형2 [WT2] :
  • 음성지원 [TT1] :0
  • 다운로드 가능여부 [DOWN] :Y
  • 표지이미지 유무 [ISCOV] :0
  • 표지이미지 경로 [COVPATH] :
  • 저자프로필 유무 [ISPRO] :0
  • 인기도 [PPR] :16
  • 관련자료 [KRMLINK] :
  • 발행지 [PP] :서울
  • 발행자 [Publisher] :[박찬대 의원실]
  • 모체자료 [PregnantMotherData] :
  • 발행년 [PD1] :[2017]
  • 판사항 [EditionStatement] :
  • 부록/보유자료 [SupplementAndHoldingMaterials] :
  • 이용가능한 다른 형태자료 [OtherData] :
  • 닫기 이전 다음
    닫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