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저자명 참조
  • 용어관계사전
  • 검색히스토리
  • 자동완성
  • 상세검색

    자료구분

  • 검색: 48 ms /
통합검색 (전체 0건)

추천

표지이미지
원본보기

이용현황보기

이용현황보기 목록에 대한 테이블로 등록번호,권별정보,자료실,이용여부 로 구성
등록번호 청구기호 권별정보 자료실 이용여부
0002594776 301.0951 -19-113 의원열람실(회관) 열람제한
0002594777 301.0951 -19-113 사회과학자료실(208호) 이용가능
0002601476 301.0951 -19-113 사회과학자료실(208호) 이용가능
0002601477 301.0951 -19-113 사회과학자료실(208호) 이용가능

목차보기


01강만길 고려대 명예교수 12p
친일 쿠데타 정권이 한일협정 맺은 것 우리 현대사의 아주 큰 불행
02강상중 도쿄대 명예교수 26p
일본, 文정권에 ‘반일 정부’란 잘못된 딱지 붙이고 있다
03김성수 前 대한성공회 대주교 38p
예수도 하느님을 ‘내 아버지’ 아닌 ‘우리 아버지’라 했다
04김원기 국회의장 50p
與野, 협치 통해 정치 불신의 벽 허물어야
05남재희 前 노동부 장관 62p
文정부, 차기 정권이 북핵 협상 과실 따 먹게 해 줘야
06박관용 前 국회의장 74p
문 대통령, 보수 세력과 대화하는 포용력 보여야
07박승 前 한은 총재 86p
수출 성장에서 내수 성장으로 정책기조 바꿔야
08박찬종 변호사 98p
박근혜 ‘다 내 잘못, 나를 잊으라’ 말해야
09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 110p
제발 잘못된 세상에 빌붙지 말고 바로잡아라
10손봉호 기아대책 이사장 122p
시민운동은 민주주의 꽃…시민의 힘으로 권력 견제해야
11손숙 예술의전당 이사장 134p
장관 일찍 내려놓은 것은 축복…요즘 여성 정치인들 모습 절망스럽다
12송기인 신부 148p
문재인 대통령 원칙을 지키고 있다 인사에선 실패하는 것 같다
13송두율 前 독일 뮌스터대 교수 160p
젊음과 지성이 반항하지 않으면 그 사회는 죽는다
14송월주 나눔의집·지구촌공생회 이사장 172p
시민운동 경력 정계 진출 발판 삼아선 안 된다
15예춘호 前 민추협 부의장 184p
사실은 사실대로 승복하고 바른 것은 바르다고 말하는 용기 필요
16윤후정 前 초대 대통령 직속 여성특별위원회 위원장 196p
‘여성은 원래 그래야만 한다’는 건 없다
17이문열 작가 208p
황교안 최선 다하고 있지만 대선 얘기는 아직 일러
18이어령 前 문화부 장관 220p
정보화 이후 생명화 시대 온다
19이이화 역사학자 232p
재벌을 잡을 게 아니라 재벌 비리를 잡아야 한다
20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 244p
문재인 대통령과 주변 386세대들 역사관 위험하다
21이종찬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손자·前 국회의원 256p
좌우 모두 아우른 임시정부가 국론 통합 모델
22이헌재 前 경제부총리 268p
한국 경제에 전환기적 고통의 시대 온다
23임권택 감독 280p
‘흥’으로 가득 찼던 영화 인생 행복했다
24조순 前 부총리 292p
소득주도성장 정책 고용 줄이고 중소기업 어렵게 만든다
25조정래 국민소설 《태백산맥》 작가 304p
대통령은 5년 계약직, 영원한 권력이란 없다
26차일석 前 서울시 부시장 318p
이대로 가면 10년 뒤 지방도시 소멸, 서울 주변 신도시 건설은 해법 아냐
27한승주 前 외무부 장관 330p
트럼프가 있는 한 한·미 동맹 균열 불가피
28한승헌 인권변호사 342p
법은 피지배자의 지배자 견제 수단이 돼야 한다
29허영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 354p
문재인 대통령, 분열의 정치하고 있다

알라딘로고 출판사 책소개(알라딘 제공)

로마시대 원로회(元老會)는 현재 ‘양원제’ 체제에서 상원과 같은 역할을 했다. 연륜과 학식을 갖춘 ‘큰 어른들’의 회의체였다. 상원을 뜻하는 세너트(Senate)도 ‘원로회’에서 따왔다. 이 말이 우리말로 바뀌는 과정에서 ‘원로’(元老)라고 불린 것이다. 그렇지만 동양적 사고로 볼 때 원로회의 의미는 세너트보다는 엘더스(Elders)에 더 가깝다.
<...

로마시대 원로회(元老會)는 현재 ‘양원제’ 체제에서 상원과 같은 역할을 했다. 연륜과 학식을 갖춘 ‘큰 어른들’의 회의체였다. 상원을 뜻하는 세너트(Senate)도 ‘원로회’에서 따왔다. 이 말이 우리말로 바뀌는 과정에서 ‘원로’(元老)라고 불린 것이다. 그렇지만 동양적 사고로 볼 때 원로회의 의미는 세너트보다는 엘더스(Elders)에 더 가깝다.

미국에서 전직 대통령은 현실정치에 개입하지 않는 것이 불문율과 같다. 현직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 국가의 원로로서 자문역에만 충실해 온 것이다.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은 국제 빈민운동에 적극 나섬으로써, 되레 퇴임 이후 미국 사회의 존경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전직 대통령들은 현 정부가 외교적으로 어려움에 처했을 경우 특사 자격도 마다하지 않는다. 분열된 사회를 하나로 뭉치게 만드는 일에 적극 나선다.

독일도 전직 총리를 국정 자문역으로 활용하고 있다. 독일 베를린에 있는 연방의회 건물과 도보로 1분 거리에 별도의 사무실을 두도록 해 수시로 현안에 대한 자문을 구한다. 이 밖에도 영국·프랑스 등 주요 선진국들은 사회 각 분야 원로급 인사를 행정부 산하의 각종 위원회에서 활동하도록 해 국가의 중요한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데 도움을 받고 있다.

비영리 국제 민간조직 더 엘더스(The Elders)는 특정 국가가 아닌 전 세계를 상대로 세계 평화, 정의, 인권 문제에 적극 나서고 있는 사례다. 2007년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의 제안으로 만들어진 더 엘더스는 현재 그로 할렘 브룬틀란(전 WHO 사무총장), 마르티 아티사리(전 핀란드 대통령), 지미 카터(전 미국 대통령) 등 13명이 회원으로 활동한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도 이 모임의 정식 회원이다. 2011년 4월 카터 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해 한반도 화해를 위해 노력했는데, 당시 카터와 함께 방북한 이들은 더 엘더스 사절단이었다.

현대사회에서 원로는 사회의 구심점과 같다. 사회가 극심하게 대립하고 갈등을 보일 때일수록 사회의 구심점 역할은 더욱 중요하다. 안타깝게도 여전히 60년 체제와 87년 체제 사이에서 반목을 거듭하고 있지 않은가. 박정희 전 대통령의 경제 발전에 진한 향수를 느끼는 세대가 보수라는 이념에 사로잡혀 있다면, 1987년 직선제를 이끌어낸 민주화 세력은 진보세력이라는 울타리에 모여 있다. 성장과 분배 중 어디에 중점을 둬야 할지를 놓고도 끝 모를 갈등을 이어가고 있는 게 오늘의 현실이다. 누가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우리 사회 저변에는 니편, 네편을 나누려는 기조가 뚜렷하다. 그런 점에서 원로의 역할이 갈수록 작아지고 있는 것은 아쉬움이 남는다.

일본이 세계무대에서 여전히 기술 강국의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는 것은 현직에서 은퇴한 기술 장인의 노하우가 후대에 전달되도록 하는 시스템이 워낙 체계적으로 갖춰져 있어서다. 비록 기술이라는 특정 분야에 한정돼 있지만, 원로급 인사에 대해 일본 사회는 깍듯하다.

우리 사회도 이제 역사의 무대에서 사라져가는 원로의 조언을 귀담아들어야 한다. 이들의 혜안을 사회 통합과 경제 도약에 적극 활용해야 한다. 안타까운 점은 원로로 바라보는 시각도 이념의 잣대가 판단 기준이 되고 있다는 점이다. ‘당신이 뭔데…’ ‘누가 누굴 가르치냐’는 식의 갈등은 대한민국을 위험으로 내몰 뿐이다.

이념과 정파를 떠나,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이들 29인의 원로들의 이야기는 그래서 더욱 값지고 소중하다. 이 책에 뚜렷한 해법은 담겨져 있지 않다. 설령 담겨 있다고 해도 그걸 따르라는 것은 아니다. 이들 29인의 원로가 진정으로 꿈꾸는 것은 조국 대한민국이 앞으로 100년 후에도 혼돈의 세계 속에서 오롯이 빛났으면 하는 것이다. 지금의 위기를 보며 누군가는 절망과 괴로움을 노래하지만 그래도 이들은 희망을 노래 부른다. ‘대한민국, 길을 묻다’는 우리 사회를 향한 희망의 메시지다.


적폐는 70년간 계속 쌓여온 것들입니다.
국민에 의해 적폐청산을 내건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됐습니다. 그렇기에 문 대통령에게는 70년간 계속된 적폐정산을 빠르게 해결해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이는 문재인정권의 사회적, 국가적 책임이에요. 그걸 국민이 요구하고 있습니다. 얼마만큼 하느냐는 문 대통령의 능력이에요.

-본문 中 조정래 [태백산맥] 작가

더보기

[{value=MONO}]

  • 외부기관 원문 발행년도 [PublicationYear] :2019
  • 자료명/저자사항 [_TI] :어느 편이냐고 묻는 이들에게 : 시대의 知性들이 답한다 / 강만길, 강상중, 김성수, 김원기, 남재희, 박관용, 박승, 박찬종, 백기완, 손봉호 [외 인터뷰] ; 시사저널 엮음
  • 자료명/저자사항 [TI] :어느 편이냐고 묻는 이들에게 : 시대의 知性들이 답한다 / 강만길, 강상중, 김성수, 김원기, 남재희, 박관용, 박승, 박찬종, 백기완, 손봉호 [외 인터뷰] ; 시사저널 엮음
  • 발행사항 [PublicationStatement] :서울 : 시사저널사, 2019
  • 청구기호 [CC] :301.0951 -19-113
  • 자료실 [DataCenter] :의원열람실(회관), 사회과학자료실(208호)
  • 형태사항 [Form] :371 p. : 초상화 ; 21 cm
  • 총서사항 [AseriesStatement] :
  • UCI [UCI] :G901:A-0009818448
  • 표준번호/부호 [ISSN] :ISBN: 9791189970017
  • 제어번호 [CN] :MONO1201985172
  • 주기사항 [CycleMatter] :
  • 원문유무 [ISDB] :0
  • 배가코드 [SL] :CH,SS,SS,SS
  • 커버이미지 [COVER] :/thumb/MONO/1201/9851/MONO1201985172/
  • 목차 유형 [TOCPATH] :/data-db1-toc/monotoc001/KoreaToc/2020/20200103/MONO1201985172/MONO1201985172.toc
  • 초록 유형 [ABSPATH] :
  • 해제 유형 [EXPPATH] :
  • 동일저자자료 [SameAuth] :
  • 이용현황 [UsingStatus] :Y
  • 별치기호 구분 코드 [CCG] :
  • 원문유형1 [WT1] :
  • 원문유형2 [WT2] :
  • 음성지원 [TT1] :0
  • 다운로드 가능여부 [DOWN] :N
  • 표지이미지 유무 [ISCOV] :1
  • 표지이미지 경로 [COVPATH] :/data-db1-cov/cov001/MONO/COVER202001/MONO1201985172.JPG
  • 저자프로필 유무 [ISPRO] :0
  • 인기도 [PPR] :3
  • 관련자료 [KRMLINK] :
  • 발행지 [PP] :서울
  • 발행자 [Publisher] :시사저널사
  • 모체자료 [PregnantMotherData] :
  • 발행년 [PD1] :2019
  • 판사항 [EditionStatement] :
  • 부록/보유자료 [SupplementAndHoldingMaterials] :
  • 이용가능한 다른 형태자료 [OtherData] :
  • 닫기 이전 다음
    닫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