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저자명 참조
  • 용어관계사전
  • 검색히스토리
  • 자동완성
  • 상세검색

    자료구분

  • 검색: 45 ms /
통합검색 : "MONO1201647229" (전체 0건)

추천

  • 자료명/저자사항 사람은 누구나 꽃이다 [전자자료] : 도종환 산문집 / 지은이: 도종환 이용률 보통
  • 발행사항서울 : 알에이치코리아, 2016 : 교보문고
  • 청구기호 전자형태로만 열람 가능함
  • 형태사항전자책 1책(264 p.)
  • 원문 e-Book(국회도서관 디지털정보센터 이용) 국회 도서관 디지털정보센터(의정관3층)에서 볼 수 있습니다
  • 표준번호/부호ISBN: 9788925558783
  • 제어번호MONO1201647229
  • 주기사항

    표제관련정보: 보통의 사람 속에서 조용히 빛나는 삶의 특별한 순간들

    인쇄자료(책자형)로도 이용가능

    이용가능한 다른 형태자료:사람은 누구나 꽃이다 상세보기

알라딘로고 출판사 책소개(알라딘 제공)

“누구나 저마다의 빛깔과 저마다의 향기가 있다”
삶의 가장 고요한 순간에 꽃피운 도종환의 참 행복에 대하여


자신의 시처럼 ‘흔들리며 피는’ 삶을 살아온 도종환 시인이 잠시 하던 모든 일을 멈추고 속리산 황토집에 1년여 간 머무르던 시기 발견한 행복의 모습을 《사람은 누구나 꽃이다》에 담았다. 그는 ‘내 영혼이 성숙하는 집...

“누구나 저마다의 빛깔과 저마다의 향기가 있다”
삶의 가장 고요한 순간에 꽃피운 도종환의 참 행복에 대하여


자신의 시처럼 ‘흔들리며 피는’ 삶을 살아온 도종환 시인이 잠시 하던 모든 일을 멈추고 속리산 황토집에 1년여 간 머무르던 시기 발견한 행복의 모습을 《사람은 누구나 꽃이다》에 담았다. 그는 ‘내 영혼이 성숙하는 집’이라 말하는 황토집에서 나무와 숲이 하는 말에 귀 기울였으며, 별들의 깜빡이는 눈빛에 주목했다. 이 책에 봄 들꽃과 가을 들국화가 하는 말을 베껴 적기도 했노라고 고백하는 그는, 삶의 쉼표 속에서 온 감각을 열어 느낀 자연의 섭리에 글로써 감응했다. 그렇기에 이 책에는 자연이 주는 고요함 속에서도 충만함이 공존한다.
느티나무 잎에서는 느티나무를 사랑하던 바람 소리를 느끼고, 길가에 피어 있는 채송화 한 송이에서 그간 견디었을 땡볕과 어둠과 비바람을 생각하는 도종환 시인은 이 따듯한 감성과 세밀한 시선으로 자신과 사랑하는 이들을 살핀다.

모든 사람이 장미일 필요는 없다. 나는 나대로, 내 사랑하는 사람은 그 사람대로 산국화이어도 좋고 나리꽃이어도 좋은 것이다. 아니, 달맞이꽃이면 또 어떤가.

이 책에 실린 예순세 편의 산문은 자신에게 주어진 빛과 향을 제대로 바라보지 못하고 세련되고 화려한 것만을 탐하는 많은 현대인들에게 내 모습 있는 그대로를 사랑하며 자기만의 행복을 누리는 삶에 대해 전한다.

“한 그루 나무가 되어 삶을 응시하다”
보통의 사람 속에서 조용히 빛나는 삶의 특별한 순간들


이 책의 추천사를 쓴 김용택 시인은 이 책을 읽고 있으면 아름다운 산문시를 읽을 때처럼 마음이 차분해지고 행복해진다고 말한다. 또한 삶의 이변에 숨은 가식과 허위를 벗어던지고 자기 자신을 조용히 응시하게 하는 한 그루 나무로 서게 된다고 고백한다. 그 이유를 우리는 도종환 시인의 삶에서 찾을 수 있는데, 그는 여려 역경과 고통 속에서 현실과 타협하지 않고 살아간 문인으로 서정적이면서 단정한 그의 언어 속에는 그의 진실된 삶이 배어 있기 때문이다.

좋은 글보다 나는 좋은 사람을 훨씬 좋아한다. 도종환은 글보다 사람이 더 좋다. 좋은 사람의 글을 읽어보면 글재주 글 냄새보다 사람의 냄새가 솔솔 배어 나와 사람들을 취하게 한다. 글 속에서 흘러나오는 사람의 냄새는 진실할 때만 가능하다. 진실은 서툴고 어색해도 따사로운 사랑의 훈김이 서려 있어 사람들을 감동시킨다. 도종환, 그는 우리가 사는 세상에 은은한 사람의 향기를 흘리는 좋은 사람이다._ 김용택의 글 ‘좋은 사람, 도종환’ 중에서

순탄치 않은 삶 속에서도 사람을 향한 따듯한 시선과 겸허한 태도를 잃지 않는 그의 글은 우리 내면에 잔잔하지만 깊은 파문을 일으킨다. 형편없이 분주하기만 한 생각들을 흘려보내고 잠잠히 자기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한 편 한 편의 산문은 어느덧 소소한 일상이 선사하는 감사의 풍경 너머로 펼쳐지게 된다. 현란한 미사여구로 독자들을 매료시키며 특별한 감정, 특별한 사람을 강요하지 않는 그의 글과 삶 속에는 더 나은 것, 더 풍요로운 것만을 좇는 현대인들을 위한 메시지와 더불어 깊은 위로가 담겨 있다

지금 여기를 살아가는 이들을 위한 가장 특별한 선물
“사람은 누구나 아름답다”


도종환의 대표 시집이 100만 독자를 사로잡은《접시꽃 당신》이라면 대표 산문집으로는 오랜 세월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은 [어머니의 동백꽃], [모두가 장미를 필요는 없다], [가장 부러운 좌우명] 등의 산문이 담긴 《사람은 누구나 꽃이다》를 꼽을 수 있다. 자연 속에서 깊은 호흡으로 날숨을 뱉듯 써내려간 이 산문집은 도종환 시인이 자신의 생애 가운데 가장 고요할 때 집필한 책으로, 그 어느 작품보다 독자들 마음속에 깊숙이 자리 잡는다. 그동안 시인 안도현, 소설가 신경숙 등과 호흡한 방현일 작가가 본문의 내용에 충실하면서 그의 서정적인 문체와 잘 어우러지는 일러스트로 함께하여 따듯함을 더했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꽃 한 송이 선물하듯 ‘누군가를 위한’ 책이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리는 이 책은, 팍팍하게만 느껴지는 하루의 시간 속에서 ‘아름답다’라는 단어가 선사하는 미소가 그리운 이들에게 가장 좋은 선물일 것이다.

누군가를 사랑하면 마음이 선해진다는 걸 그때 알았습니다. 제게 이 책이 귀한 이유도 거기 있습니다. 절판되었던 책을 다시 독자들에게 내놓는 이유도 거기 있습니다. 이 책을 다시 만나게 될 여러분 한 분 한 분을 사랑합니다. 여러분 모두 꽃처럼 아름다운 존재이기 때문입니다._ 개정판 작가의 말 중에서

더보기

가상서가

[{value=EBOK}]

  • 자료명/저자사항 [TI] :사람은 누구나 꽃이다 [전자자료] : 도종환 산문집 / 지은이: 도종환
  • 발행사항 [PublicationStatement] :서울 : 알에이치코리아, 2016 : 교보문고
  • 청구기호 [CC] :전자형태로만 열람 가능함
  • 형태사항 [Form] :전자책 1책(264 p.)
  • 아이콘 [ICON] :4808925558783
  • 자료실 [DataCenter] :
  • UCI [UCI] :G901:A-0006619517
  • 표준번호/부호 [ISSN] :ISBN: 9788925558783
  • 제어번호 [CN] :MONO1201647229
  • 주기사항 [CycleMatter] :

    표제관련정보: 보통의 사람 속에서 조용히 빛나는 삶의 특별한 순간들

    인쇄자료(책자형)로도 이용가능

    이용가능한 다른 형태자료:사람은 누구나 꽃이다 상세보기

  • 원문유무 [ISDB] :0
  • 커버이미지 [COVER] :/thumb/MONO/1201/6472/MONO1201647229/
  • 배가코드 [SL] :
  • 목차 유형 [TOCPATH] :
  • 초록 유형 [ABSPATH] :
  • 해제 유형 [EXPPATH] :
  • 이용현황 [UsingStatus] :N
  • 동일저자자료 [SameAuth] :
  • 발행자 [Publisher] :알에이치코리아
  • 발행년 [PD1] :2016
  • 원문유형1 [WT1] :
  • 원문유형2 [WT2] :
  • 음성지원 [TT1] :0
  • 다운로드 가능여부 [DOWN] :N
  • 총서사항 [AseriesStatement] :
  • 인기도 [PPR] :4
  • 관련자료 [KRMLINK] :
  • 판사항 [EditionStatement] :
  • 발행지 [PP] :서울
  • 닫기 이전 다음
    닫기
    이전 다음